ADVERTISEMENT

‘투신 교교생 학폭 은폐’ 양천구 고교·서울교육청 압수수색

중앙일보

입력

지난해 열일곱살 고등학생이 투신 사망한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해당 학교와 서울시교육청을 압수수색했다. 피해 학생에게 학교폭력을 저지른 혐의의 학생 7명은 검찰에 넘겼다.

서울 양천경찰서. 뉴스1

서울 양천경찰서. 뉴스1

5일 서울 양천경찰서는 양천구 한 고등학교와 서울시교육청에 수사관을 보내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학폭위) 관련 교사와 교육청 관계자의 휴대전화 등을 확보했다. 지난달 20일에는 이 학교 학생 4명을 공동폭행 혐의, 3명을 공동강요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불구속 송치했다.

이들은 지난해 11월 여러 차례 피해자 A군을 때리고 ‘조용히 살아라’며 위협한 혐의를 받는다. A군은 괴롭힘을 당한 이튿날 거주지에서 투신해 숨졌다.

학폭위, 은폐 의혹 

사건이 벌어지고 3개월 뒤 A군 부모의 요청으로 학교는 학폭위를 열었지만, ‘증거 불충분’을 이유로 학폭이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다. 그러나 경찰은 가해자의 휴대전화에서 이 시기 A군에 대한 집단 괴롭힘이 가해진 정황을 발견하고,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해 검찰에 넘겼다.

A군의 유족은 당시 학폭위 담당 교사 등이 조사 보고서를 작성하며 사건을 은폐했다며 이들을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은 이날 확보한 압수물을 바탕으로 학폭위가 부실하게 진행됐는지, 은폐 시도가 있었는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