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t 탑차, 건물 들이박고 하천 추락…주차 단속요원 2명 사망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정선군청 조립식 사무실 들이받고 하천에 추락한 탑차. 사진 강원특별자치도소방본부

정선군청 조립식 사무실 들이받고 하천에 추락한 탑차. 사진 강원특별자치도소방본부

강원 정선군에서 16t 탑차가 조립식 임시 건물로 돌진해 2명이 사망하고 2명이 다쳤다.

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쯤 강원 정선군 사북읍 사북리 사음1교 인근 도로에서 60대 A씨가 몰던 16t 탑차가 정선군청 교통통제 사무실이 있는 조립식 임시 건물을 들이받고 인근 하천으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건물 내부에 있던 20대 주정차 단속요원이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옮겨졌으나 숨졌다. 탑차에 치여 하천 아래로 실종됐던 또 다른 30대 직원도 2시간여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건물에 있던 또 다른 30대 직원과 운전자 A씨는 중경상을 입었다. 경찰은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정선군청 조립식 사무실 들이받고 하천에 추락한 탑차. 사진 강원특별자치도소방본부

정선군청 조립식 사무실 들이받고 하천에 추락한 탑차. 사진 강원특별자치도소방본부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