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김행 청문회' 불발 가능성까지 거론…與 "野 사과 없으면 불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질문에 답하는 김행 여가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질문에 답하는 김행 여가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두고 여야 간 파열음이 잦아들지 않고 있다. 청문회 불발 가능성까지 거론된다.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이 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일정과 증인 채택을 단독 채택한 것에 대해 사과하지 않을 경우 청문회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이 경우 김 후보자 역시 청문회에 불참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국민의힘 간사인 정경희 의원은 4일 오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은 청문회를 독단적으로 (의결하고), 우리하고 의사에 관한 협의 없이 독단적으로 운영하고 있다"며 "(민주당 소속) 상임위 위원장과 간사의 사과 없이는 청문회에 참석할 수 없다는 입장"이라고 재확인했다.

김 후보자의 '청문회 불참' 가능성을 두고 본인의 의견이 반영된 건지에 대해서 묻자 정 의원은 "아니다"면서도 "대한민국 국회 역사상 야당 혼자서 청문회를 진행한 적은 없다"고 했다.

앞서 국회 여가위는 지난달 27일 야당 의원들만 참석한 가운데 전체회의를 열고 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관련 안건을 의결시켰다.

국민의힘은 당초 5일과 6일 중 청문회 날짜를 협의해왔지만 민주당이 이틀간 청문회를 개최하자고 주장했고 증인 명단 역시 전체회의가 예정된 27일 이른 오전에 보내왔다며 청문회 불참 입장을 밝혔다.

이 같은 보이콧 입장에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김 후보자의 각종 의혹을 덮기 위해 청문회를 무산시키려는 의도라고 비판했다.

윤영덕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후보 지명을 철회하라고 했더니 인사청문회를 철회하려고 하느냐"며 "청문회를 보이콧하는 사상 초유의 사태는, 인사청문회를 무력화해서 임명을 강행하려는 위법적 술수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은 부적절한 인사를 철회하라는 민의를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