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객』 『세상은 넓고 할 일은 많다』…김강유 김영사 창립자 별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출판사 김영사를 창립한 김강유 회장이 1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76세 사진 김영사

출판사 김영사를 창립한 김강유 회장이 1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76세 사진 김영사

김강유 김영사 회장이 1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76세.

김 회장은 전남 고흥 출신으로, 성균관대 불어불문학과와 동국대 불교대학원에서 학사와 석사 학위를 받은 뒤 1976년 김영사(당시 이름 ‘정한사’)를 창업했다.

이후 김영사를 대한민국 대표 단행본 출판사로 성장시켰고, 문학·인문과학·교양·과학 등 분야에서 4000여종의 서적을 발간했다.

“김영사의 도서목록이 곧 양서목록이어야 한다”는 김 회장의 신념으로 490여종의 도서가 올해의 책, 이달의 책, 권장도서, 우수도서 등에 지정되었다.

특히 1989년에는 김우중 당시 대우그룹 회장의 자전 에세이 『세상은 넓고 할 일은 많다』를 출간하여 밀리언셀러를 기록했다.

1989년부터 제자인 박은주 전 김영사 대표이사에게 경영권을 맡겼다. 박 전 대표는 『성공하는 사람들의 7가지 습관』, 『먼나라 이웃나라』, 『정의란 무엇인가』 등 베스트셀러를 만들며 김영사의 몸집을 키웠다. 김 회장이 2014년 경영에 복귀하면서 박 전 대표는 사퇴했다. 이 과정에서 양측은 법적 다툼을 벌이기도 했다.

김 회장은 그 밖에 에릭 시걸의 『닥터스』,『앗! 시리즈』 등 숱한 베스트셀러를 발굴해 내놓았다. 최근에는 『식객』, 『아웃라이어』 등을 출간했다. 1994년 출판문화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문화부로부터 출판공로상을, 2001년 국무총리상을 받았다. 2004년에는 한국출판인회의가 수여하는 올해의 출판인상을, 2006년에는 한국출판문화대상을 받았다.

지난해에는 불교 수행 법인인 재단법인 여시관을 설립해 불교계 교육과 출판에 힘써왔다.

저서로는 『행복한 마음』과 『행복한 공부』가 있다.

유족은 부인 박강휘씨다.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 35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10월3일 8시, 장지는 용인 선영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