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LX 식구 된 한국유리공업, ‘LX글라스’로 사명 바꾼다

중앙일보

입력

한국유리공업이 창사 66년 만에 ‘LX글라스’로 사명을 바꾼다.

한국유리공업은 서울 강남구 대치동 본사에서 정관 변경을 위한 임시 주주총회를 열어 사명 변경안을 확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영문명은 ‘LX Glas’로, 변경된 정관은 다음 달 1일부터 적용된다.

한국유리공업 군산공장. LX그룹

한국유리공업 군산공장. LX그룹

한국유리공업은 1957년 설립된 유리 전문회사로 국내에서 가장 먼저 판유리 생산을 시작했다. 빌딩이나 주택 창에 주로 쓰이는 판유리·코팅유리를 주로 생산, 판매하며 국내에서는 KCC에 이어 시장 점유율 2위다. 외환위기 이후 사모펀드 등을 거쳐 올해 1월 LX그룹으로 편입됐다. 지난 8월에는 LX하우시스의 유리 영업을 넘겨받기도 했다.

사명은 변경되지만 기존 제품 브랜드로서의 ‘한글라스’는 그대로 유지한다. 이용성 한국유리공업 대표는 “친환경 소재 분야 사업 다각화를 통해 국내 최고의 유리 전문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