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루이비통 스테판 기술총괄, “모든 채널에서 아이스테이징과 루이비통 접근성 휴대성 개선할 것”

중앙일보

입력

아이스테이징 유럽지사장 파비앙 버나드(Fabien Bernard)가 유럽에서의 성과를 발표하고 있다.

아이스테이징 유럽지사장 파비앙 버나드(Fabien Bernard)가 유럽에서의 성과를 발표하고 있다.

유럽 메타버스 시장을 석권한 아이스테이징(iStaging)이 아시아법인 런칭 이벤트를 21일 대우 써밋 갤러리에서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아이스테이징 대표 조니 리(Johnny Lee)와 유럽지사장 파비앙 버나드(Fabien Bernard), 아시아지사장 추선우뿐 아니라 아이스테이징과 아시아 합작법인을 만든 아이앤오케이(INOK) 송민재 대표가 참석했다. 또한 코리아헤럴드 최진영대표와 현대퓨처넷 류성택 대표가 참석해 축사를 이어나갔다.

특히 이날 강연에서는 영상을 통해 아이스테이징과의 협력성과를 발표한 루이비통(LOUIS VUITTON)의 기술총괄 스테판 에마뉴엘리가 주목을 받았다.

그는 "코로나 이후 루이비통은 새로운 디지털화에 대한 필요성이 컸고 그때 아이스테이징과의 협업은 연이은 성공을 이뤄냈다" 며 "아이스테이징은 우리가 요구하는 높은 퀄리티에 대한 수준을 모두 맞춰줬고, 이후 50개 이상의 프로그램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이어 "루이비통은 모든 채널의 접근성과 휴대성을 개선하는 것을 아이스테이징과 함께 앞으로 풀어갈 숙제하고 생각하고 있다"며 "특히 중국 위챗에서의 입지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아이스테이징의 장점으로 타임 투 마켓이 가능한 구현의 단순성과 효율성, 루이비통 내부에서 편집가능한 자율성, 합리적인 예산 3가지로 설명하면서 강연을 마쳤다.

이어 연설자로 나선 비주얼 머천다이징 담당 야코보 알리올리이사도 아이스테이징 VR Maker솔루션으로 매장을 만들어본 경험을 소개하면서 "가장 쉽고 빠르게, 그리고 가장 선명한 고퀄리티의 제품사진을 볼 수 있다” 고 말했다.

아이스테이징 아시아 추선우 대표는 “아시아에서 패션과 명품 수요를 선도하고 있는 한국시장에서 유럽의 성과를 바탕으로 확장성을 가져가려고 한다”면서 “기존 명품시장의 확장과 더불어 오픈 상거래 시장으로의 기술적 확장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산업은행과 신한은행, 대우건설, 코리아헤럴드, 현대퓨처넷, LG전자, 서울신용보증재단, 고려대학교, 건영그룹, 크립토닷컴코리아, 마이크로소프트, 하이브엔터테인먼트, 큐브엔터테인먼트, 유니버셜픽쳐스 코리아 대표와 임원들 150여명이 참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