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與, 이재명 체포안 가결에 "사필귀정" "최소한의 정의 남아있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민의힘은 21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이 국회를 통과한 데 대해 "사필귀정" 등의 반응을 내놨다.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지난 2월 이 대표에게 두꺼운 방탄조끼를 입혔던 민주당도 더는 준엄한 법치와 국민의 명령을 거부할 수 없다는 것을 뒤늦게나마 깨달았으니 그나마 다행"이라고 밝혔다.

강 수석대변인은 "이제 법원은 영장 심사를 통해 숱한 혐의로 국가와 국민에게 피해를 주고도 반성 없는 이 대표에 대한 수사가 제대로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21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의원들이 이재명 체포동의안에 투표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21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의원들이 이재명 체포동의안에 투표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또 "민주당은 이제 환골탈태의 모습으로 국민께 그동안 보였던 행태에 대해 속죄해야 한다"며 "이제 국회는 '이재명 리스크'에서 벗어나 오직 국민을 위해 일해야 할 시간이다. 당장 다가오는 인사청문회와 국정감사 등 국회 본연의 주어진 업무에 매진하고, 경각에 놓인 민생을 돌보는 데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여의도연구원장인 박수영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사필귀정"이라며 "이제 구속 여부는 사법부 판단에 달렸다. 사필귀정은 반드시 이어져야 한다. 그래야 정의가 바로 선다"고 했다.

권성동 의원은 "아직 국회에 최소한의 정의와 법치가 남아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불의가 정의를 이길 수는 없다"고 밝혔다.

권 의원은 "오늘 양심적 결단을 해준 여러 민주당 의원에게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장예찬 청년최고위원도 "민주당 내 상식과 용기를 가진 의원님들에게 감사를 드린다"며 "야당에도 건강한 최후의 양심이 있다는 것을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안병길 의원은 "민주당 안의 진짜 배신자는 가결에 표를 던진 29명이 아니라, 국민의 믿음을 저버리고 끝까지 이재명 방탄에 표를 던진 136명의 국회의원"이라고 비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