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트렌드&] 현악 4중주 선율 속 나눔과 포용의 힘 … 34회 이건음악회 개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01면

10월 13~22일 5개 도시서 열려
34년째 이어온 음악 나눔의 장

처음 공연은 공장 안에서 시작
국내 대표 메세나 행사로 성장

종합건축자재 전문기업 이건이 10월 13~22일 서울·광주·대구·부산·인천 등 5개 도시에서 ‘제34회 이건음악회’를 개최한다. 사진은 초청 연주자인 ‘베를린 슈타츠카펠레 현악 4중주단’. [사진 이건]

종합건축자재 전문기업 이건이 10월 13~22일 서울·광주·대구·부산·인천 등 5개 도시에서 ‘제34회 이건음악회’를 개최한다. 사진은 초청 연주자인 ‘베를린 슈타츠카펠레 현악 4중주단’. [사진 이건]

1990년 가을, 인천의 한 공장 안에서 클래식 음악이 울려 퍼졌다. 체코의 아카데미아 목관 5중주단의 연주회가 끝나고 공장 밖을 나서는 사람들의 얼굴엔 웃음과 감동이 깃들어 있었다. 이렇게 시작된 소박한 음악회가 매년 한 회도 거르지 않고 이어져 올해로 34회를 맞이했다. 기업이 주축이 돼 선보이는 국내 클래식 공연 중 가장 오래된 음악회, 올해에도 어김없이 ‘이건음악회’는 청중들에게 음악이 주는 감동과 힘, 희망의 메시지를 선사할 예정이다.

감동의 씨앗이 숲으로 성장한 이건음악회

종합건축자재 전문기업 이건(EAGON)이 오는 10월 13일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10월 22일까지 광주·대구·부산·인천 등 5개 도시에서 ‘제34회 이건음악회’를 개최한다.

이번 음악회에는 이건이 그동안 추구해왔던 사회환원에 대한 가치를 바탕으로 음악 나눔 활동을 이어가겠다는 다짐이 배어 있다. 음악 속에서 행복과 기쁨, 슬픔과 그리움이 공존하는 벅찬 감동을 공유하고 음악의 힘으로 서로가 서로를 너그럽게 이해하고 끌어안는 따뜻한 사회가 되길 바라는 임직원의 마음을 가득 담아 이번 음악회를 기획했다.

이건음악회는 ‘메세나’라는 개념조차 생소하던 1990년, 지역사회에서 받은 성원과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인천의 이건산업 공장에서 소박하게 시작됐다. 당시에는 클래식 공연이 서울을 제외한 타 지역에서는 접하기 쉽지 않아 흔히 말하는 부유한 사람들만 즐기는 문화적 전유물로 인식되곤 했다.

문화 나눔이 곧 힘이라는 임직원들의 신념 아래 이건산업 공장에서 시작을 맞은 이건음악회는 전사 임직원이 직접 기획하고 운영하는 ‘진심’, 상업성을 걸러낸 ‘순수함’, 쉼 없이 이어지는 ‘지속성’을 원동력 삼아 공연의 규모를 키우며 전국 주요 도시를 순회하는 국내 대표 메세나 음악 행사로 성장했다. IMF 외환위기와 코로나19 팬데믹 등 어려운 시기에도 한 회도 거르지 않고 매해 개최되며 임직원이 직접 문화예술 소외지역을 더욱 살피고, 수준 높은 문화 체험의 기회를 제공해 지역민들의 삶과 정서가 보다 윤택하고 풍요롭게 하기 위해 노력하는 이건의 진심을 전하고 있다.

이건음악회가 쉼 없이 이어온 원동력은 임직원들의 ‘진정성’이다. 손수 준비하는 정성이 최고의 진심이라는 생각으로 ‘우리가 직접 준비한다!’는 당찬 결의를 갖고, 음악가 섭외부터 공간 설정 및 관람객 모집까지 음악회라는 행사의 A부터 Z까지 모든 과정을 직접 기획·운영했다. 소수의 패기와 열정에서 비롯된 이건음악회는 현재 모든 임직원이 참여하는 전사적인 행사로 자리 잡았다.

연주자·청중 공감하는 음악 나눔의 가치

‘음악을 통한 나눔 실천’이라는 목표로 시작된 이건음악회는 무료 공연이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 만큼 뛰어난 기획 공연을 선보여 왔다. 특히 세계적인 명성의 국내외 음악가들을 음악회의 연주자로 초청하며 국내 클래식 음악팬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았다. 초청 연주자들은 오랫동안 이어져온 이건음악회의 진정성과 나눔의 가치에 공감한 세계적 음악가들로, 적극적으로 참여해 공연을 빛내며 음악회가 가진 의미를 더했다. 세계적 클라리넷연주자 샤론 캄(22회), 미국 피아니스트 시몬 디너스틴(24회), 베를린 필하모닉 카메라타(26회),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 마이클 바렌보임(33회) 등이 이건음악회의 초청에 응했다.

클래식 음악회지만 다루는 장르는 다양하다. 주요 정통 클래식 장르는 물론 만돌린, 클래식 기타 등 국내에서 쉽게 볼 수 없는 장르의 뮤지션을 섭외해 국내 음악계에 다양성을 더했다. 아카펠라 그룹 폴리쉬챔버싱어즈(8회), 고음악 연주단체 무지카안티쿠아퀼른(13회), 만돌린 연주자 아비 아비탈(27회), 클래식 기타리스트 밀로쉬카라다글리치(29회) 등 국내엔 다소 낯선 유수의 실력파 뮤지션들이 이건음악회를 통해 국내 관객을 만났다.

올해는 450년 전통의 독일 명문악단 구성

올해 제34회 이건음악회의 초청 연주자는 450년 전통의 독일 명문악단 베를린 슈타츠카펠레 오케스트라 현악기 파트의 수석 연주자들로 구성된 ‘베를린 슈타츠카펠레 현악 4중주단(Staatskapelle Berlin String Quartet)’이다.

베를린 슈타츠카펠레 현악 4중주단은 베를린 슈타츠카펠레 오케스트라 내 현악기 파트의 연주자들로 구성됐다. 450년을 이어온 오케스트라의 위대한 전통 위에서 다니엘 바렌보임의 지도를 받아 10년 전 첫 공연을 열었다. 제1 바이올린 볼프람 브란들(Wolfram Brandl), 제2 바이올린 리판 주(Lifan Zhu), 비올라 유스트 카이저(Joost Keizer), 첼로 클라우디우스 포프 (Claudius Popp) 4인으로 구성된 이 앙상블은 베를린 슈타츠카펠레 오케스트라가 수 세기 동안 지향해 온 묵직하고 농익은 음색에 현대적인 감각을 접목한 연주 스타일, 클래식과 현대음악을 아우르는 다채로운 레퍼토리로 세계 곳곳의 클래식 마니아들의 사랑과 지지를 받고 있다.

이건은 매년 ‘아리랑 편곡 공모전’을 통해 음악 나눔의 범위를 확장하고 있다. 아리랑 편곡 공모전은 한국 대표 민요인 ‘아리랑’을 이건음악회에 초청된 해외 연주자 특색에 맞춰 편곡하는 공모전으로, 최우수작으로 선정된 곡은 그해 음악회의 피날레 곡으로 연주된다. 무엇보다 전도유망한 국내 음악가의 곡을 세계적인 연주자의 공연으로 소개하며 신진 음악가에게 등단의 기회를 제공한다. 연주자와 청중에게도 새로운 아리랑의 변주는 특별하다. 초청 연주자의 경우 아리랑이라는 전통 민요를 통해 한국의 정서를 경험할 수 있으며, 청중들은 현대적으로 재해석된 아리랑을 초청 연주자만의 선율로 교감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다.

영재 위한 ‘마스터 클래스’도 꾸준히 운영

이외에도 이건그룹은 이건음악회를 통해 음악 영재 꿈나무들을 위한 ‘마스터 클래스’도 꾸준히 운영하고 있으며, 국내 최초 시각장애인 오케스트라단 ‘혜광 블라인드 오케스트라’를 창단 초기부터 10년 이상 지속해서 후원하는 등 소외계층에 수준 높은 문화를 접할 기회를 제공하자는 본래 취지를 지키고 있다.

이건음악회 관계자는 “1990년 첫 공연을 시작했던 이건음악회가 올해로 34회째를 맞이하게 됐다”며 “모든 이건의 임직원이 음악을 통한 나눔을 전파하기 위해 직접 발로 뛰며 준비했던 그때의 마음가짐 그대로 올해 음악회도 진심을 담아 정성껏 준비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작고하신 박영주 회장께서 문화와 예술을 통해 사회에 공헌하며 나눔에 앞장섰던 뜻을 계승하며, 앞으로도 음악을 통한 희망과 사랑의 메시지를 전하는 데 각별히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건(EAGON)은 이건홀딩스를 지주회사로 ▶이건창호 ▶이건산업 ▶이건그린텍 ▶이건에너지 등 국내 계열사 4개 사와 해외 법인 3개 사로 구성된 프리미엄 건축자재 전문 기업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