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고, 맞아도 또 버틴 류현진… 4.2이닝 무실점으로 승리는 놓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경제 06면

18일 보스턴전에서 4.2이닝 6안타 무실점한 류현진. USA투데이=연합뉴스

18일 보스턴전에서 4.2이닝 6안타 무실점한 류현진. USA투데이=연합뉴스

아무리 두들겨도 '코리안 몬스터'는 쓰러지지 않았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36)이 네 번의 득점권 위기를 맞고도 무실점했다. 하지만 5회를 채우진 못했다.

류현진은 18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4와 3분의 2이닝 동안 안타 6개, 볼넷 2개를 주고 무실점했다. 팀이 1-0으로 앞섰지만 아웃카운트 하나를 남기고 이미 가르시아로 교체돼 승리투수는 되지 못했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2.93에서 2.62로 낮아졌다. 투구수는 83개, 스트라이크는 54개였다.

보스턴은 왼손투수 류현진을 겨냥해 7명의 오른손타자를 라인업에 배치했다. 류현진과 함께 뛰었거나 강했던 타자들이 대다수 포진했다.

류현진은 1회 선두타자 세단 라파엘라에게 우익선상 타구를 허용했다. 빠진다면 장타가 될 수 있었지만 우익수 케반 비지오가 몸을 날려 잡아냈다. 2번 롭 레프스나이더는 커터를 던져 헛스윙 삼진. 과거 다저스 시절 동료였던 저스틴 터너는 체인지업을 던져 좌익수 뜬공으로 잡아냈다.

2회 선두타자 라파엘 데버스에게 내야안타, 애덤 듀발에게 2루타를 맞았다. 그러나 고비를 잘 넘겼다. 파블로 레이예스 상대로는 유격수 땅볼을 유도했고, 보 비솃이 홈에 뿌려 데버스를 아웃시켰다. 트레버 스토리와 바비 달벡은 뜬공으로 돌려세웠다. 토론토는 2회 말 케빈 키어마이어의 희생플라이로 선제점을 뽑았다.

류현진은 3회에도 무사 2·3루에 몰렸다. 토론토 시절 배터리를 이뤘던 리즈 맥과이어에게 안타를 맞았고, 라파엘라에게는 좌익선상 2루타를 내줬다. 하지만 실점하지 않았다. 레프스나이더는 짧은 좌익수 뜬공, 터너는 3루 땅볼를 이끌어냈고 3루주자를 묶었다. 데버스에게 볼넷을 준 류현진은 듀발을 우익수 플라이로 처리했다. 토론토 팬들에게선 박수가 터져나왔다.

4회에도 위기가 닥쳤다. 1사 이후 3루수 맷 채프먼이 실책을 저질렀고, 달벡에게 안타를 맞아 1사 1·3루가 됐다. 그러나 맥과이어를 상대로 유격수-2루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를 이끌어냈다.

그러나 5회를 책임지진 못했다. 1사 이후 레프스나이더에게 내야안타, 데버스에게 볼넷을 주면서 2사 1·2루가 되면서 마운드를 내려갔다. 와일드카드 레이스 경쟁을 치르는 토론토로선 당연한 선택이었다. 가르시아가 듀발을 삼진으로 돌려세우면서 류현진은 실점 없이 경기를 마쳤다.

손가락 부상을 당한 주전 포수 대니 잰슨의 공백도 아쉬웠다. 타일러 하이네만이 세 경기 연속 류현진의 공을 받았으나, 경기 도중 여러 차례 볼 배합이 맞지 않는 모습이었다.

9회 초 2-2 동점을 허용했던 토론토는 9회 말 터진 채프먼의 끝내기 3루타에 힘입어 3-2로 이기면서 가을 야구를 향해 한 발짝 더 다가섰다. 토론토는 이날 승리로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마지노선인 3위를 유지했다.

존 슈나이더 토론토 감독은 "류현진은 많은 위기를 겪었지만 잘 이겨내면서 공을 던졌다"고 말했다. 이어 "류현진이 오늘 경기에서 보여준 모습과 투구 수 등 모든 내용을 고려해 교체했다"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