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480일 만의 퀄리티스타트…타선 침묵에 시즌 3패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류현진(36·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올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투구 3자책점 이하)에 성공하고도 타선 지원을 받지 못해 패전 투수가 됐다.

13일(한국시간) 텍사스 레인저스전에서 역투하는 류현진. AP=연합뉴스

13일(한국시간) 텍사스 레인저스전에서 역투하는 류현진. AP=연합뉴스

류현진은 13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홈 경기에서 6이닝 5피안타(1피홈런) 1볼넷 5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이 퀄리티스타트를 달성한 건 지난해 5월 21일 신시내티 레즈전(6이닝 무실점) 이후 480일 만이다.

다만 토론토 타선은 텍사스 선발 맥스 셔저를 상대로 고전했다. 류현진이 마운드에 있는 동안 단 한 점도 뽑지 못했다. 류현진은 0-3으로 뒤진 7회를 앞두고 교체됐고, 토론토가 3-6으로 패해 시즌 3패(3승)째를 안았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2.65에서 2.93으로 조금 올랐다. 직구 최고 구속은 시속 146㎞, 평균 구속은 시속 143㎞로 나왔다.

13일(한국시간) 텍사스 레인저스전에서 역투하는 류현진. USA 투데이=연합뉴스

13일(한국시간) 텍사스 레인저스전에서 역투하는 류현진. USA 투데이=연합뉴스

류현진에게는 부상 복귀 후 처음으로 6이닝을 소화했다는 것만으로도 의미가 있는 경기였다. 그는 지난해 6월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을 받은 뒤 1년 2개월 만인 지난달 2일 빅리그에 복귀했다. 이후 7경기에서 최대 5이닝까지만 던지며 몸을 관리했다. 그러나 이날은 8경기 만에 처음으로 6회까지 마운드에 올라 건재를 알렸다. 투구 수는 82개로 이전 등판들과 비슷했지만, 효율적인 피칭으로 아웃카운트 3개를 더 채우며 한 걸음 더 나아갔다.

다만 4회 로비 그로스먼에게 결승 2점 홈런을 맞은 장면은 아쉬움으로 남았다. 3회까지 볼넷 1개만 내주고 무실점으로 호투하던 류현진은 4회 선두 타자 코리 시거에게 첫 안타를 내줬다. 이어 후속 타자 로비 그로스먼에게 몸쪽 컷패스트볼을 던지다 좌월 2점 홈런을 허용했다. 지난달 27일 클리블랜드 가디언스전부터 4경기 연속 피홈런이다. 1사 후에는 다시 조나 하임을 중전 안타로 출루시켰다. 세 타자가 공략한 공은 모두 초구였다.

13일(한국시간) 텍사스 레인저스전에서 역투하는 류현진. AP=연합뉴스

13일(한국시간) 텍사스 레인저스전에서 역투하는 류현진. AP=연합뉴스

텍사스의 노림수에 허를 찔린 류현진은 금세 평정을 찾고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계속된 1사 1루에서 너새니얼 로와 에세키엘 듀란에게 느린 커브를 던져 각각 루킹 삼진과 내야 땅볼로 돌려세웠다.

한편 토론토는 이날 패배로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2위 자리를 텍사스에 내주고 한 계단 내려왔다. 포스트시즌 진출권은 3위까지 얻을 수 있다. 사이영상 3회 수상자이자 올 시즌 MLB 최고 연봉(4333만 달러) 투수인 텍사스 선발 셔저는 6회 1사까지 무실점으로 역투하다 몸 상태에 이상을 느껴 자진 강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