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노조, 내일부터 나흘간 파업…교통·물류 대란 우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철도 파업 전광판 자료사진. 중앙포토

철도 파업 전광판 자료사진. 중앙포토

전국철도노동조합(철도노조)이 14일부터 나흘간 총파업을 예고하면서 고속철도(KTX) 등 여객열차와 화물열차 감축 운행으로 인한 이용객 불편과 산업계 업무 차질이 우려된다.

13일 철도노조 등에 따르면 노조는 지난 7일 서울 용산구 철도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지난 2일 준법투쟁을 중단하면서까지 국토교통부에 (수서행 KTX 운행에 대한) 사회적 논의와 대화를 제안했지만 거부당했다"며 14일 오전 9시부터 18일 오전 9시까지 총파업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철도노조가 실제 파업을 하면 2019년 11월 이후 약 4년 만의 파업이다.

철도노조가 지난달 28∼30일 실시한 쟁의행위 찬반투표는 찬성률 64.4%로 가결됐다.

철도노조는 수서행 KTX 운행을 요구하며 지난달 24일부터 준법투쟁을 이어왔다.

에스알(SR)이 운영하는 수서고속철도(SRT) 노선이 지난 1일부터 경전·전라·동해선으로 확대되고 경부선 주중 운행은 축소됐는데, 철도노조는 수서역 기반 SRT와 서울역 기반 KTX의 분리 운영을 철도 민영화 수순이라며 수서행 KTX 운행을 주장하고 있다.

아울러 철도노조는 직무급제 도입 철회, 4조 2교대 근무 시행도 요구하고 있다.

노조는 "4조 2교대는 야간 이틀 연속근무의 어려움을 개선하려고 마련한 근무 체계로, 노사 합의 사항이지만 4년 넘게 전면 시행이 미뤄지고 있다"며 "철도노동자의 파업은 현장 안전을 확보해야 한다는 절실한 요구에 기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사측과 지난 7월부터 6차례의 실무교섭과 1차례의 본교섭을 가졌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고, 중앙노동위원회 조정도 결렬됐다.

국토부는 이날부터 비상대책반을 백원국 제2차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정부 합동 비상수송대책본부'로 확대 운영한다. 대체 인력을 활용해 출퇴근 시간대 광역전철과 KTX 등의 운행률을 평소의 70% 수준으로 확보하며 국민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고속·시외버스를 추가 배차하고, 지방자치단체와도 적극 협력해 서울지하철 1·3·4호선을 증편하며, 수요에 맞춰 전세·예비버스 등도 충분히 투입하는 등 국민의 출퇴근에 지장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