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尹, 기사도에 취해 억지로 적 만들어...대중과 괴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7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인천대 복지회관 소극장에서 '청년 정치인이 바라본 진보와 보수의 민낯, 그리고 대안'을 주제로 특강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7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인천대 복지회관 소극장에서 '청년 정치인이 바라본 진보와 보수의 민낯, 그리고 대안'을 주제로 특강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7일 윤석열 정부를 소설 ‘돈키호테’에 빗대며 “길거리 건달이 기사도 정신에 심취해 돌아다니고 풍차라는 적을 억지로 만들어 망상에 빠져 산다”고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인천대 법학부 초청으로 열린 특강에서 “윤석열 정부를 분석했을 때 안타까운 지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정치인들이 빠지기 가장 쉬운 함정은 나만의 낭만에 빠지는 것”이라며 “옆에서 보면 미친 사람이겠지만 의제 세팅이 잘못됐을 때 대부분 정치인이 겪게 되는 현상들”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이 최근 ‘공산전체주의’를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비판이 이어졌다. 그는 지난달 말 민주평통 간부위원들과 대화자리에서  “공산전체주의 세력, 그 맹종 세력과 기회주의적 추종 세력들이 허위조작, 선전 선동으로 자유사회를 교란하려는 심리전을 일삼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이 전 대표는 “위정자들이 어떤 이념을 강하게 주입하려고 하는 순간 정치는 민생과 거리가 먼 다른 방향으로 가게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국민이 바라는 건 이념이 아닌 민생’이라던 윤 대통령은 1년 만에 방향을 정해 돌격을 시작했다”면서 “정치와 대중의 괴리가 일어나는 가장 위험한 현상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공개된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 관계자가 대선 전 통화한 것으로 추정되는 ‘녹취록’에 대해 이 전 대표는 “(그간) ‘이준석이 입당한 후 한 행동들 때문에 대통령이 이렇게 할 수밖에 없었다’며 정당화하려는 움직임들이 있었는데, 지금까지의 변명들을 한방에 무력화시키는 녹취였다”고 평했다.

그러면서 “백지장 상태에서 ‘윤핵관’(윤 대통령 핵심 관계자)들이 잘못된 생각이나 평가를 주입해서 이런 사태가 났는지, 대통령의 생각이었는지 궁금했는데 이번에 녹취를 보니 입당 전부터 대통령은 그런 생각을 갖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앞서 온라인 매체 시민언론 더탐사는 이 전 대표에 대한 비난이 담긴 녹취록을 공개했다. 녹취록에는 “싸가지가 없다” “이준석이 아무리 까불어봤자 3개월짜리” 등의 내용이 포함돼 논란이 일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