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12kg 늘린 박정훈, 허정구배 아마선수권 3R 단독 선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박정훈. 사진 대한골프협회.

박정훈. 사진 대한골프협회.

박정훈(17·수성방통고2)이 7일 경기도 성남시 남서울 컨트리클럽(파71)에서 벌어진 허정구배 제69회 한국 아마추어골프선수권대회 3라운드에서 단독 선두에 올랐다.

박정훈은 국내 최고 권위 아마추어 대회인 허정구배 1라운드에서 2언더파 공동 7위를 기록한 뒤 2라운드 6타를 줄여 공동 선두로 도약했고 이날 다시 2타를 줄여 합계 10언더파 단독 선두가 됐다. 임태영(수원중3)이 9언더파, 차우진(한체대2)이 8언더파, 최준희(제물포방통고3)가 6언더파로 뒤를 이었다.

박정훈은 지난해 이 대회에서 공동 22위에 머물렀다. 허정구배는 카트를 타지 않는 대회이고 자신의 힘이 달려 부진했다고 본다. 지난겨울 러닝 등으로 몸을 만들고 55kg이었던 몸무게를 67kg으로 늘렸다. 박정훈은 “샷감이 좋고 샷 거리도 지난해보다 20m 이상 늘었으며 체력에도 자신 있기 때문에 내일 좋은 성적을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정훈은 또 “남서울 골프장은 티샷을 잘해야 하고 그린을 넘기지 않는 샷을 해야 하는데 위기 없는 경기를 하는 내가 그런 점에서 맞다”고 말했다

초등학교 1학년 때 동네 마트의 장난감 골프채를 가지고 놀다가 골프를 하게 됐다는 박정훈은 로리 매킬로이를 좋아한다. 그는 “매킬로이처럼 블레이드 형 퍼터를 말렛으로 바꾸면서 퍼트 능력도 좋아졌다”고 했다.
.
박정훈은 지난 6월 한국오픈에서 컷을 통과했으며 지난달 열린 제주도지사배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성남=성호준 골프전문기자
sung.hoj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