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니보틀 수입 궁금했는데...유튜버 '상위 1%' 연 7억 넘는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국내 유튜버들 가운데 수입 상위 1%에 해당하는 이들의 연평균 수입이 7억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의원이 국세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21년 기준 종합소득세를 신고한 '1인 미디어 창작자(유튜버)' 인원은 3만4219명, 수입 금액은 총 8588억9800만원으로 집계됐다.

종합소득세 신고 기준 유튜버 수입 금액은 2019년 875억1100만원, 2020년 4520억8100만원, 2021년 8588억9800만원 등으로 2년 새 10배 가까이 늘었다.

신고 인원 역시 2020년 2만756명, 2021년 3만4219명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2019년(2776명)과 비교하면 12.3배로 늘었다.

소득 상위 1%에 해당하는 유튜버 342명의 연평균 수입은 7억1300만원이었다.

상위 1%의 총 수입 금액은 2438억6500만원으로, 이들이 전체 유튜버 수입의 25%에 달하는 금액을 벌어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 의원은 "일부 유튜버가 개인 계좌나 가상자산을 이용해 후원금을 수령하는 등 세금 탈루 수법이 갈수록 진화하고 있다"며 "과세 당국은 유튜버의 자진신고에만 의존하지 말고 사각지대 해소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