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美싱크탱크 "북한·중국과 '동시전쟁' 대비를…한국도 참전 불가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미국이 북한과 중국 중 한 나라와 충돌해도 다른 나라가 개입하는 ‘두 개의 전선(two-front)’이 형성될 위험이 높다는 미국 싱크탱크의 분석이 나왔다. 미국이 동시에 두 국가를 상대로 전쟁할 가능성이 높다는 예상인데, 이 경우 한국도 참전을 피하기 어렵다는 설명이다.

경기도 평택 캠프 험프리스의 주한미군 병사들 모습. AP=연합뉴스

경기도 평택 캠프 험프리스의 주한미군 병사들 모습. AP=연합뉴스

미 싱크탱크 애틀랜틱카운슬은 지난 16일(현지시간) ‘미국과 동아시아 동맹국들은 북·중 동시 전쟁에 대비하고 제한적 핵 공격을 억제할 준비를 해야 한다’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이렇게 주장했다. 설사 북·중이 상호 협력 상태가 아니더라도 양측이 전략적 이해관계에 따라 함께 미국을 상대할 수 있다는 얘기다.

보고서는 특히 “중국이 대만을 침공해 미·중 간 대규모 무력 충돌이 발생하면 한국도 분쟁에 휩싸일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중국이 중국 본토를 사정권에 둔 주한미군 기지를 타격할 가능성이 높아 한국군도 개입이 불가피하단 설명이다. 또한 중국이 한국 상공을 가로질러 일본의 미군 기지를 공격할 가능성도 높다.

미·중 간 충돌이 격화되면 북한의 참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애틀랜틱카운슬은 ▶중국이 주한미군과 한국군을 묶어두기 위해 북한의 참전을 부추기는 경우 ▶북한이 서해상 등 역내 미군 병력이 늘어나는 데 위협을 느껴 중국 편에 설 경우 ▶주한미군의 방위 태세가 약해졌다고 보고 한국을 선제공격할 경우 등 다수의 시나리오를 검토했다.

'미국과 중국의 갈등에서 동북아시아의 지리적 이해'란 제목의 미 싱크탱크 애틀랜틱카운슬 보고서.

'미국과 중국의 갈등에서 동북아시아의 지리적 이해'란 제목의 미 싱크탱크 애틀랜틱카운슬 보고서.

북한이 선제공격을 한다면 대상은 미국보다 한국일 가능성이 높았다. 북한으로선 현실적인 요건, 승리 시 이득 등을 고려하면 미국 대신 한국을 공격하는 게 유력하다는 설명이다. 다만 이 경우 흡수통일을 위한 전면전 대신 제한전이 될 것으로 보이고, 북한의 승리 가능성은 작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북한이 붕괴 위기에 빠지면 중국이 자국 이익 보호를 위해 개입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반도 통일의 주도권을 미국에 뺏기지 않기 위해 충돌도 감수할 것이란 설명이다.

북·중의 핵 위협이 늘어나는데 미국과 동맹국의 대비는 부족하다는 지적도 담겼다. 보고서는 “중국이나 북한이 제한적인 핵 공격을 미국과 동아시아 동맹국에 가할 위험이 2027~2023년까지 커질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이 전략·전술에 따라 필요한 다양한 핵 능력이 향상됐다는 증거가 나오고 있고, 북한도 전술 핵무기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반면 미국·한국 등의 지휘 체계·기지·병참 시스템 등은 제한적인 핵 공격, 북·중과의 동시 전쟁에 맞게 설계되지 않았다며 대비 강화를 촉구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