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프 데이비드 '원칙' '정신' 2개 문건 채택…한·미 한·일 회담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18일(현지시간) 미국 캠프 데이비드에서 만나 3국 협력 원칙을 규정한 ‘캠프 데이비드 원칙’(Camp David Principles)과 비전을 담은 ‘캠프 데이비드 정신’(Spirit of Camp David) 문건을 채택한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역사상 처음으로 단독으로 열리는 한·미·일 정상회의에서 3국 협력 체제를 문서화·제도화한다는 의미가 있다. 한·미·일이 안보와 경제 분야에서의 획기적 협력 방침을 담은 '캠프 데이비드 정신'채택을 검토하고 있다는 본지 보도를 뒷받침하는 내용이기도 하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17일 오후 용산 청사 브리핑에서 “이번 정상회의 결과로 현재 2개 문건을 채택하기로 확정했고 추가로 1개를 채택할 가능성이 있다”며 2개 결과문서 제목과 의미를 설명했다.

캠프 데이비드 원칙은 주요 테마별로 협력의 주요 원칙을 함축한 문서다. 김 차장은 “3국 정상은 공동 가치와 규범에 기반해 한반도,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그리고 태평양도서국을 포함한 인도태평양 지역과 전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협력을 강화해 나가자는 원칙을 천명할 것”이라고 전했다. 경제규범, 첨단기술, 기후변화, 비확산 같은 글로벌 이슈에도 공동 대응한다는 입장도 담을 예정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된 고(故)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의 발인제에서 침통한 표정을 짓고 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된 고(故)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의 발인제에서 침통한 표정을 짓고 있다. 뉴스1

캠프데이비드 정신에는 3국 정상회의의 주요 결과가 담긴다. 공동의 비전을 담은 구체적인 협의체 창설과 확장억제 및 연합훈련 등의 내용으로 구성된다. 김 차장은 “문서의 명칭과 내용에서 보듯 이번 한·미·일 정상회의는 3국 협력 체제를 제도화하고 공고화하는 의미를 가진다”며 “개별적으로 추진해온 안보, 경제협력이 한·미·일 3자 차원에서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3국 협력은 그동안 북한 위협에 초점을 둔 한반도 역내 공조에서 인도태평양 지역 전반의 자유·평화·번영을 구축하는 데 기여하는 범지역 협력체로 진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대통령실은 3국이 추구하는 협력체를 놓고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등과 견주는 등의 관측에는 동의하지 않았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한·미·일은 3각 안보협력체라고 할 수 있어도 3각 동맹이라고 말하는 건 논리적으로 맞지 않다”며 “나토는 다자간 집단 안보동맹인데 한·미·일 협력체는 그렇게 나갈 수는 없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 차장은 “과거 한·일간 과거사에 대한 논의는 문제 해결은커녕 문제를 더 복잡하게 만들고 양국 협력의 미래를 가로막아 왔던 게 사실”이라며 “한·미·일이 새로운 지평 열게 된 것은 오랜기간 교착돼 온 한·일 관계가 획기적으로 개선됐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오후 성남공항을 통해 미국 순방길에 오르는 윤 대통령은 18일 오전(현지시간) 캠프데이비드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영접과 함께 한·미 정상회담을 갖는다. 이어 한·미·일 정상회담, 3국 정상 오찬, 한·일 정상회담이 개최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한·일 정상회담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가 의제에 포함될 수 있느냐”는 기자 질문에 “오염수 문제는 논의하지 않기로 했다”고 답했다. 윤 대통령은 캠프데이비드에서 일정을 마친 뒤 같은 날 워싱턴으로 이동, 귀국길에 오른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부친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의 발인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부친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의 발인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故) 윤기중 교수 발인= 지난 15일 별세한 윤 대통령 부친인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의 발인이 17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됐다. 이날 오전 8시 30분부터 30분간 진행된 발인제에는 윤 대통령 내외를 비롯한 가족과 일가친척 20여명, 윤 교수 제자 등 경제학계 인사가 참석했다. 발인제가 끝난 뒤 윤 대통령이 침통한 표정으로 운구 차량에 탑승했다. 이어 윤 교수가 재직했던 연세대 상경대 건물 주위를 한 바퀴 돈 뒤 장지인 경기도 한 공원 묘역으로 향했다. 발인에는 김대기 비서실장·조태용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한 대통령실 참모진과 김기현 대표, 윤재옥 원내대표, 박대출 정책위의장, 이철규 사무총장 등 국민의힘 당4역도 함께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