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정·나나·이한별…파격의 '3인 1역' 드라마 '마스크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8일 공개 예정인 넷플릭스 드라마 '마스크걸'은 외모 콤플렉스가 있는 평범한 직장인 김모미가 일련의 사건을 통해 살인자가 되는 과정을 다룬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사진 넷플릭스]

18일 공개 예정인 넷플릭스 드라마 '마스크걸'은 외모 콤플렉스가 있는 평범한 직장인 김모미가 일련의 사건을 통해 살인자가 되는 과정을 다룬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사진 넷플릭스]

평범한 직장인이 세 번의 살인을 저지르고 세 개의 이름으로 살아가기까지, 넷플릭스 드라마 ‘마스크걸’(18일 공개)은 1980년대에 태어난 한 여성의 파란만장한 일대기를 다룬다. 어려서부터 연예인이 되고 싶었지만 외모 콤플렉스 때문에 꿈을 포기해야 했던 주인공 김모미를 고현정·나나·이한별, 세 명의 배우가 시기 별로 연기한다.

2년 만에 드라마에 복귀한 배우 고현정은 16일 서울 종로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배우 셋이서 하나의 캐릭터를 연기하는 작품은 과거엔 없었던 새로운 시도”였다면서 작품 출연 계기를 밝혔다. “10대부터 40대까지 제 모습을 떠올리면 (시기 별로) 많이 달랐다”면서 “한 캐릭터를 한 배우가 연기하기보다 나눠서 연기한다면 (맡은 시기를) 집중해서 표현하고 보는 분들도 몰입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3인 1역’ 시도…김모미 역할에 고현정·나나·이한별

16일 서울 종로구 JW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에서 열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마스크걸' 제작발표회. 주인공 김모미를 연기한 배우 나나, 이한별, 고현정의 모습(왼쪽부터). 뉴스1.

16일 서울 종로구 JW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에서 열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마스크걸' 제작발표회. 주인공 김모미를 연기한 배우 나나, 이한별, 고현정의 모습(왼쪽부터). 뉴스1.

BJ 모미, 쇼걸 아름, 죄수 번호 1047. 주인공 김모미가 경험하는 세 개의 인생이다. 드라마는 신인 배우 이한별이 연기하는 27살의 회사원 김모미의 내레이션으로 시작한다. 김모미는 낮에는 직장 생활을, 밤에는 마스크를 쓰고 화려한 춤과 노래를 선보이는 개인방송 BJ로 활동한다. 외모에 자신감이 없어 사회생활 내내 위축된 모습을 보이던 그는 얼굴을 가린 방송에선 활기찬 모습으로 유명세를 얻는다.

그러다 자신의 방송을 보던 한 남성을 만나 살인 사건에 휘말리게 된다. 이후 성형수술로 얼굴을 완전히 바꾼 뒤 바(bar)에서 쇼걸 아름으로 살아가지만, 과거의 잘못이 계속해서 발목을 잡는다. 예기치 못한 사건으로 또 다시 살인을 저지르면서 교도소 생활을 하게 된다. 걸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나나는 성형 후 아름이로 신분을 감춘 김모미를, 고현정은 일련의 사건 후 교도소에 수감된 마지막 김모미를 맡았다. 전체 7회 중에서 이한별이 1~3회, 나나가 4~6회, 고현정이 6~7회에 등장한다.

'마스크걸'은 3명의 배우가 하나의 캐릭터를 연기하는 '3인 1역'의 독특한 설정이다. [사진 넷플릭스]

'마스크걸'은 3명의 배우가 하나의 캐릭터를 연기하는 '3인 1역'의 독특한 설정이다. [사진 넷플릭스]

‘3인 1역’이라는 독특한 설정에 대해 연출을 맡은 김용훈 감독은 “어려운 선택이었다”고 털어놨다. “일반적으로 이러한 콘셉트는 특수 분장으로 하기 때문에 대부분이 우려를 표했다”면서 “특수분장 테스트를 해보기도 했는데, 배우의 표정이나 표현이 어색하고 불편하게 느껴져서 ‘3인 1역’을 강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세 명의 배우와 함께 작업한 뒤인 지금은 가장 잘한 결정이라고 생각한다”며 자신감을 나타냈다.

멀티 플롯 방식 전개…“원작 웹툰과 차별화”

매회 화자가 달라지는 ‘멀티 플롯’ 구조는 이 드라마의 가장 큰 특징이다. 김모미 뿐 아니라 그를 스토킹하는 직장 동료 주오남(안재홍), 복수를 위해 김모미를 추적하는 김경자(염혜란) 등 주변 인물의 관점과 사연이 한 회 분량으로 다뤄진다. 에피소드마다 주요 인물이 달라지는 만큼 각 캐릭터의 삶을 들여다볼 수 있고, 인물이 겪는 사건에 따라 장르가 다채롭게 변주된다. 김용훈 감독의 장편영화 데뷔작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2020)을 떠올리게 하는 전개 방식이다.

다만, 2~3시간 동안 진행되는 영화와 달리 드라마에서 ‘멀티 플롯’은 자칫 사연을 나열하고 캐릭터를 소개하는 데 그치며 전개가 다소 늘어질 수도 있다. 그럼에도 김 감독은 자신의 첫 드라마 데뷔작에 ‘멀티 플롯’ 방식을 도입했다. 정형화되지 않은 캐릭터를 표현하는 데 효과적일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그는 “원작 웹툰은 김모미의 시점으로만 이뤄지는 연대기적 이야기인데, 드라마로 영상화됐을 때 과연 (이 방식이) 신선할지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원작에서 가장 흥미로웠던 부분이 캐릭터였는데 누구에겐 괴상하고 불편한 캐릭터지만, 또 누군가에겐 이해가 되거나 연민이 느껴질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다”면서 “아름다움과 추함, 선과 악 등 시각에 따라 달라지는 관점을 표현해내고 싶었다”고 했다.

드라마는 매 회 화자가 달라지는 '멀티 플롯' 방식으로 전개 된다. [사진 넷플릭스]

드라마는 매 회 화자가 달라지는 '멀티 플롯' 방식으로 전개 된다. [사진 넷플릭스]

드라마는 김모미를 둘러싼 서사를 다각도로 풀어낸다. 성형 전 김모미는 직장 동료에 대한 나쁜 소문을 퍼트리거나 자신에게 집착하는 주오남을 살해하는 등 가해자로서의 모습이 주를 이룬다. 드라마가 전개되면서 김모미 역시 외모지상주의 등 여러 사회 문제의 피해자였음이 드러난다. 고현정은 “많은 분이 살면서 마스크를 쓸 때가 있다. 그런 분들의 고충이 어느 정도인지, 마스크를 벗을 용기가 언제쯤 생기는지 생각하게 하는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영화 ‘아가씨’로 칸 국제영화제에서 한국인 최초로 벌칸상을 받은 류성희 미술감독, 영화 ‘범죄도시’ 시리즈를 맡았던 주성림 촬영감독 등 영화계에서 인정받은 제작진도 함께했다. 극 중 BJ 모미, 쇼걸 아름이 부르는 ‘토요일 밤에’(손담비) 무대 역시 볼거리인데, 영화 ‘곡성’ ‘부산행’을 담당한 장영규 음악 감독이 작업에 참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