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SG사태' 라덕연 일당 美골프장 매입비용 238억 추가 동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SG(소시에테제네랄)증권발 폭락 사태와 관련해 시세조종 혐의를 받는 라덕연(42)씨 일당이 해외로 빼돌린 200억원대 재산이 동결됐다.

SG(소시에테제네랄)증권발 폭락 사태와 관련해 주가조작을 주도한 의혹을 받는 투자컨설팅업체 H사 라덕연 대표가 지난 5월 11일 오전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SG(소시에테제네랄)증권발 폭락 사태와 관련해 주가조작을 주도한 의혹을 받는 투자컨설팅업체 H사 라덕연 대표가 지난 5월 11일 오전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남부지검과 금융당국 합동수사팀은 라씨 일당이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 있는 팜밸리 골프장 매입을 위해 현지에 설립한 법인 시그니처골프아메리카 주식과 대여금 반환채권 등 1800만달러(약 238억원) 상당을 추징보전했다고 11일 밝혔다.

검찰은 현지 법인이 범죄수익을 처분하지 못하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검찰이 라 대표 일당에게서 추징보전한 금액은 238억원을 포함해 총 458억원 상당이다.

라씨 등은 폭락 직전 8개 종목의 시세를 장기간 조종해 부당이득을 올린 혐의(자본시장법·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로 현재 서울남부지법에서 1심 재판을 받고 있다.

이들은 2019년 5월부터 지난 4월까지 매수·매도가를 미리 정해놓고 주식을 사고파는 통정매매 등 방식으로 8개 상장사 주가를 띄워 약 7305억원의 부당이익을 올렸다. 투자자에게 받은 수수료 1944억원은 여러 법인이나 음식점 매출로 가장해 숨긴 것으로 조사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