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진스가 다했다…‘겟 업’ 앨범 전곡 톱10 진입 [더차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K엔터

K엔터’ 외 더 많은 상품도 함께 구독해보세요.

도 함께 구독하시겠어요?

 2023년 7월 넷째 주

걸그룹 뉴진스가 7일 21일 미니 2집 'Get Up'(겟 업)을 발매하고 차트를 올킬했다. 사진 어도어

걸그룹 뉴진스가 7일 21일 미니 2집 'Get Up'(겟 업)을 발매하고 차트를 올킬했다. 사진 어도어

“우릴 봐, 뉴진스(NewJeans).”

그룹 뉴진스(NewJeans)의 자신감이 통했다. 2022년 7월 데뷔 이래 발매한 모든 곡을 차트 최상위권에 올리며, 역대급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뉴진스가 7월 21일 발매한 두 번째 미니앨범 ‘겟 업’(Get Up)이 써클차트 글로벌차트 7월 넷째 주(7월 23~29일 집계) 톱10 중 6개의 순위를 차지했다. 짧은 시간에 많은 양을 소비하는 스트리밍 시대에 앨범 수록곡 전체가 차트 진입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음반은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 1위에도 올랐다.

뉴진스의 '슈퍼샤이' 콘셉트 포토. 사진 어도어

뉴진스의 '슈퍼샤이' 콘셉트 포토. 사진 어도어

제작자 민희진 어도어 대표는 데뷔 앨범과 같은 프로모션 전략을 짰다. 데뷔 앨범의 ‘어텐션’(Attention), ‘하입 보이’(Hype boy), ‘쿠키’(Cookie)가 트리플 타이틀곡으로 고루 사랑을 받은 것처럼 이번 앨범에서도 세 곡을 타이틀곡으로 소개했다. 수록곡과 타이틀곡의 스토리 연결성을 가져가며 앨범 전체에 담긴 서사를 강조한 것도 전작의 홍보 방식과 같았다.

‘겟 업’은 프롤로그와 같은 ‘뉴 진스’(New Jeans)를 시작으로 3개의 타이틀곡 ‘슈퍼 샤이’(Super Shy), ‘이티에이’(ETA), ‘쿨 위드 유’(Cool With You)로 이어지며, 막간 트랙이자 앨범명과 같은 노래 ‘겟 업’을 거쳐 에필로그 ‘에이에스에이피’(ASAP)로 마무리된다.

뉴진스의 'ASAP' 뮤직비디오 콘셉트 포토. 사진 어도어

뉴진스의 'ASAP' 뮤직비디오 콘셉트 포토. 사진 어도어

곡마다의 특징도 부여했는데, 차트 1위 곡인 ‘슈퍼 샤이’는 따라가기 쉽고 재미있는 안무로 SNS 챌린지에서 인기다. 지난 7월 7일 선공개된 ‘뉴 진스’(5위)는 파워퍼프걸 캐릭터와 협업 한 뮤직비디오로 화제를 모았다. ‘이티에이’(4위)는 아이폰으로 촬영한 뮤직비디오로 광고에도 등장한다. ‘쿨 위드 유’(6위)와 ‘겟 업’(9위) 뮤직비디오에는 ‘오징어게임’의 배우 정호연, 월드스타 양조위가 출연한다. ‘에이에스에이피’(8위)엔 여름날의 뉴진스 감성이 민희진표 영상미로 담아 보는 재미를 더했다.

BTS 정국의 솔로 싱글 '세븐' 커버. 사진 빅히트 뮤직

BTS 정국의 솔로 싱글 '세븐' 커버. 사진 빅히트 뮤직

전주 글로벌차트 1위를 자치했던 방탄소년단 정국의 ‘세븐’(Seven)은 explicit(성인 버전), Clean(심의 버전)으로 각각 2위3위에 안착했다. 노래는 빌보드 핫100에서도 2주 연속 톱10에 올랐다. 발매 직후 1위로 직행하는 ‘핫 샷’ 데뷔에 성공했다가 2주 차에 9위로 내려왔다.

이외에도 (여자)아이들의 ‘퀸카(Queencard)’ 7위, 피프티 피프티(FIFTY FIFTY)의 ‘큐피드-영어 버전’(Cupid-Twin Ver.)10위를 차지했다.

세계인은 어떤 K팝을 가장 많이 들을까

 셀 수 없이 많은 미디어를 타고 흐르는 K팝. 요즘 K팝의 90%는 해외에서 소비된다. 그런데 이중 뭐가 진짜 가장 인기 있는 음악인지 알아보는 건 쉽지 않다. 대한민국 대표 대중음악차트 써클차트(구 가온차트)는 국내 음원차트(멜론ㆍ벅스ㆍ바이브ㆍ지니ㆍ플로)에 애플뮤직ㆍ스포티파이ㆍ유튜브까지 글로벌 플랫폼의 차트 데이터를 받아 전 세계에서 인기 있는 K팝을 매주 집계하고 있다. 앨범차트는 유통사와 소속사를 통해 데이터를 제공 받아 국내외 출고량을 줄세운 지표다. 소셜차트 2.0은 유튜브ㆍ틱톡ㆍ뮤빗의 이용량과 마이셀렙스의 소셜지수를 통해 언급량을 따져, 주간 인기 가수를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했다. 국내 유통되는 모든 음악을 다루며 공개된 데이터에 더해, 소속사와 유통사만이 가진 비공개 데이터도 분석을 통해 신뢰성을 더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