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기업 바글바글" 尹이 말한 곳…새만금 8조5000억 대박 터졌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당선인 신분이던 지난해 4월 20일 전북 전주 국민연금공단 본사를 방문, 전북금융타운 예정 부지를 둘러보고 있다. [인수위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당선인 신분이던 지난해 4월 20일 전북 전주 국민연금공단 본사를 방문, 전북금융타운 예정 부지를 둘러보고 있다. [인수위사진기자단]

김관영 전북지사 "또 한 번 성공스토리 써" 

전북이 들썩이고 있다. 정부가 20일 발표한 '국가 첨단전략산업 이차전지 특화단지'에 새만금이 포함되면서다. 정치권에선 "'기업이 바글거리는 새만금'을 약속한 윤석열 대통령 의지가 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김관영 전북지사는 이날 정부 발표 직후 전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또 한 번 성공 스토리를 썼다"며 "새만금 이차전치 특화단지를 대한민국 최고 산업단지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반도체·디스플레이·이차전지 등 첨단 기술에 대한 국가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지난해 말부터 특화단지 지정을 추진했다. 특화단지에 들어오는 기업엔 정부가 기반 시설 구축과 인허가 절차 간소화 등을 전방위로 지원한다.

전북연구원은 새만금 특화단지 지정(기업 유치 7조원 전제)에 따른 생산유발 효과는 8조5000억원, 고용유발 효과는 3만2000명으로 추산했다. 또 전북의 지역내총생산(GRDP) 비중도 2021년 전국 2.7%에서 2028년 3.5%로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김관영 전북지사가 20일 전북도청에서 새만금 이차전지 특화단지 유치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 전북도]

김관영 전북지사가 20일 전북도청에서 새만금 이차전지 특화단지 유치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 전북도]

尹, 정부 규제 혁신 성과로 새만금 꼽아 

이런 막대한 경제적 파급 효과 때문에 전북도는 특화단지 지정에 공을 들였다. 김 지사는 20차례 이상 리허설을 거쳐 지난 5월 평가위원 앞에 직접 발표자로 나섰다. ▶10만평 이상 단일 부지 제공과 확장 여력 ▶풍부한 전력과 용수 공급 ▶재생에너지 100%(RE100) 실현 등을 강조했다. 지난달 28일 새만금 국가산업단지 1·2·5·6공구(8.1㎢)가 법인세·소득세가 면제되는 투자진흥지구로 지정된 것도 호재가 됐다.

새만금은 현 정부 출범 이후 '순풍에 돛을 달았다'고 할 정도로 순항하고 있다. 앞서 윤 대통령은 당선인 신분이던 지난해 4월 20일 전북을 찾아 "새만금과 전라북도를 기업이 바글거리는, 누구나 와서 마음껏 돈 벌 수 있는 지역으로 만들겠다"고 했다. 지난달 27일 국무회의에선 현 정부 규제 혁신 성과로 새만금을 꼽았다. 윤 대통령은 이날 "2013년 새만금개발청이 설립된 이후 9년 동안 새만금 국가산단 투자 유치 규모가 1조5000억원이었는데 우리 정부가 출범한 후 1년 동안 30개 기업에서 그 4배가 넘는 6조6000억원 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새만금 투자 열기는 LG화학(1조2000억원)을 비롯해 SK온·에코프로머티리얼즈·중국GEM이 합작한 GEM코리아(1조2100억원) 등 이차전지 기업이 이끌었다. 새만금개발청은 "새 정부 출범 이후 기업 요구에 따라 기반 시설을 설계·변경하고, 투자 유치부터 인허가까지 행정 절차를 원스톱으로 처리해준 영향"이라고 했다.

한덕수 국무총리(오른쪽)가 지난달 30일 전북 군산 새만금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새만금 투자진흥지구 지정 선포식에 입장하며 김관영 전북지사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오른쪽)가 지난달 30일 전북 군산 새만금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새만금 투자진흥지구 지정 선포식에 입장하며 김관영 전북지사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총선용 지역 안배" 시각도…산업부 "3분의 1 선정"

윤 대통령은 최근 신임 새만금개발청장에 김경안 국민의힘 전북 익산갑 당협위원장을 임명했다. 3선 전북도의원(비례대표)을 지낸 김 청장은 이명박 정부 때 새만금위원회 민간위원과 농어촌공사 상임감사, 지난 대선 때 윤석열 후보 새만금특별위원장을 맡았다.

산업통상자원부 공모 결과 이차전지 분야 경쟁에 나선 5개 지자체 중 전북도를 비롯한 경북 포항, 울산, 충북 오창 등 4곳이나 특화단지로 지정되자 일각에선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정부가 표를 의식해 지역을 안배한 것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이에 대해 산업부는 "지역별로 특화단지를 나눠주려는 목적이었다면 더 많은 지역을 선정했을 것"이라며 "(신청 지역 중) 3분의 1밖에 선정하지 못했다"고 반박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