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한미동맹은 '핵 기반'…北, 핵 사용 엄두 못 내도록"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8일 '핵 기반의 한미동맹'을 통해 "북한이 핵 사용에 대해 엄두를 내지 못하도록"하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무회의가 열리기 직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개최된 제1차 한미핵협의그룹(NCG) 회의장을 찾아 한·미 양측 대표단을 격려하며 이처럼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지난 4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채택한 '워싱턴 선언'에 따라 설립된 NCG이 첫 발을 내딛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NCG가 확장억제 실행력 강화를 통해 고도화 되고 있는 북핵·미사일 위협에 빈틈없이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4월 바이든 대통령이 '북한이 핵 공격을 하면 정권의 종말을 맞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듯이 북한이 핵 사용에 대해 엄두를 내지 못하도록 핵 기반의 한미동맹으로 확장억제 실행력을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윤 대통령은 "NCG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높다"며 "이제부터 시작이라는 각오로 양국 정상의 의지를 속도감 있게 구체화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진 국무회의에서도 "조금 전부터 시작된 제1차 한미핵협의그룹(NCG) 회의는 강력하고 실효적인 한미 확장억제를 구축하는 중요한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아울러 "핵 기반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업그레이드된 한미동맹을 통해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을 원천적으로 봉쇄하기 위한 실체적인 노력들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의가 진행 중이던 지난 12일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했다"면서 "저는 즉시 NATO 회원국, 아시아태평양파트너 4개국(AP4)과 대북 안보 공조 강화 방안을 논의했고 북한의 불법 활동을 차단하고 북한 인권 문제를 다뤄 나가는 데 한층 긴밀히 공조하기로 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번 나토 정상회의 공동성명에서 북한의 핵 미사일 프로그램을 규탄하고 북한의 도발을 결코 용납하지 않겠다는 국제사회의 엄중한 경고를 했다"고 밝혔다.

한편 NCG 출범회의에 우리 측에서는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이 미국 측에서는 커트 캠벨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조정관, 카라 아베크롬비 NSC 국방·군축조정관이 주재했다. 이외 양측 NSC, 국방부, 외교부 및 군사당국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