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엘비스 프레슬리 딸, 극단선택 아니었다…"비만수술로 장폐색"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1월 갑자기 사망한 싱어송라이터인 리사 마리 프레슬리(54)의 사인이 비만 방지 수술 후유증으로 인한 장폐색으로 나타났다고 CNN 등이 14일 보도했다.

CNN은 이와 같은 내용이 담긴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 검시관의 부검 보고서를 입수했다며, 그녀의 직접적인 사인은 '소장 폐색증'이라고 전했다.

리사마리 프레슬리는 지난 1월 심정지로 병원에 이송됐다 54세의 나이로 끝내 사망했다. 사진 프레슬리 인스타그램캡처

리사마리 프레슬리는 지난 1월 심정지로 병원에 이송됐다 54세의 나이로 끝내 사망했다. 사진 프레슬리 인스타그램캡처

엘비스 프레슬리의 외동딸인 그는 올해 1월 12일 오전 LA 카운티 칼라바사스 자택에서 의식이 없는 상태로 가사 도우미에 의해 발견됐다. 그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당일 숨졌다.

프레슬리는 어릴 때부터 약물에 의존해 왔고 우울증도 앓아왔기에 약물중독설과 자살설 등이 퍼졌다. 부검의인 후안 카리요는 "소장 폐색은 수년 전에 프레슬리가 받은 비만대사 수술 이후 생긴 장내 유착물 때문"이라고 부검서에서 밝혔다.

비만대사 수술은 비만을 방지하기 위해 위의 크기를 제한하거나 소장으로 우회로를 만드는 등의 각종 수술법을 말한다.

소장 폐색은 이런 유형의 수술로 인해 장기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잘 알려진 후유증이라고 카리요는 덧붙였다.

카리요는 프레슬리의 약물 검사에선 마약성 진통제인 옥시코돈이 발견됐지만 위험한 수준이 아니었고, 우울증 등 정신질환 치료제나 다른 진통제 성분도 혈액에서 검출됐으나 고인의 죽음과 직접 연결되지는 않는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카리요는 고인은 사고나 외력에 의해 숨진 게 아니라 자연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결론지었다.

다만 의사인 마이클 캐밀레리는 CNN에 "약물이 프레슬리의 장 활동성을 떨어트려 장 유착이 더 쉽게 되도록 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엘비스 프레슬리의 유일한 자녀다. 아버지가 로큰롤의 황제로 전성기 시절을 보내던 1968년 태어났으나 4살이던 1972년 부모의 별거로 아버지와 떨어져 자랐다. 그녀가 9살이던 1977년 아버지 엘비스 프레슬리는 자택 화장실에서 쓰러져 42세의 일기로 생을 마감했다.

그녀는 10대 시절부터 마약에 손을 대며 방황하기 시작해 일평생 여러 차례 재활센터를 오갔다. 직접 작곡한 곡으로 앨범 3장을 발표하는 등 아버지의 뒤를 이어 가수로도 활동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