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경계'에서 '심각'으로…중대본 3단계 격상 '위기경보 최고 수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많은 양의 비가 내린 13일 오후 서울강남역 11번출구 옆 배수구 위로 빗물이 흘러들어가고 있다.   우산을 써도 바지가 젖을 정도의 폭우가 시작되고 배수구가 막혀 제 기능을 못 하게 될 때까지 5분도 채 걸리지 않았다. 연합뉴스

많은 양의 비가 내린 13일 오후 서울강남역 11번출구 옆 배수구 위로 빗물이 흘러들어가고 있다. 우산을 써도 바지가 젖을 정도의 폭우가 시작되고 배수구가 막혀 제 기능을 못 하게 될 때까지 5분도 채 걸리지 않았다. 연합뉴스

수도권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호우특보가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행정안전부가 13일 오후 8시 30분을 기해 위기경보 수준을 '경계'에서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2단계를 3단계로 상향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14일 오전까지 서울, 인천, 경기북부, 강원중·북부내륙·산지에, 13일 밤부터 15일 사이 경기남부와 강원남부내륙·산지, 충청권, 전라권, 경북북부내륙에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80㎜의 매우 강한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수도권에는 오후 9시부터 호우경보가 발효될 예정이다.

이에 중대본은 지자체 등 각 기관에 "최고단계의 비상근무를 실시하고, 피해 발생 지역은 신속한 응급복구를 위해 군을 포함한 자원을 총동원하라"고 지시했다.

또 "2차 피해 예방을 위한 조치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강한 비가 지속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산지·급경사지·산불피해지역 등 붕괴 우려지역과 반지하주택 등 침수우려지역은 사전 주민대피를 철저히 하고, 산간계곡, 하천변, 둔치주차장, 하천진입로 등은 통제하라"고 강조했다.

또 "취약시간대인 새벽에 많은 강우가 예상되므로 재난문자, 마을방송 등 여러 매체를 활용해 산사태·하천급류 주의 안내를 강화하고, 사전에 경보 및 대피 체계를 재점검해 긴급 상황 시에는 즉시 가동하라"고 지시했다.

행안부는 이날 재난안전문자를 통해서도 "반지하 주택, 지하상가 등 바닥에 물이 차오르거나 하수 역류 시 즉시 지상으로 대피하고 공동주택 지하주차장은 빗물 유입시 출입을 금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행안부에 따르면, 집중호우시에는 개울가, 하천변, 해안가 등 침수 위험지역은 급류에 휩쓸릴 수 있으니 가까이 가지 말아야 한다.

산과 계곡의 등산객은 계곡이나 비탈면 가까이 가지 않고 안전한 곳으로 대피해야 한다.

공사 자재가 넘어질 수 있으므로 공사장 근처에 가까이 가지 않고, 농촌에서는 논둑이나 물꼬의 점검을 위해 나가지 않아야 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