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폰인 줄..."전자파 주의" 北최신 스마트폰 '삼태성8' 포착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북한의 조선중앙TV는 12일 이동통신 수단인 스마트폰의 안전한 사용을 위한 주요 권장사항을 밝히며 최신형 스마트폰 '삼태성8'을 공개했다. 스마트폰의 뒷면에 '삼태성8'이라는 제품명이 쓰여 있다. 공개된 스마트폰은 '삼태성8'로 후면에 2개의 카메라와 전면에 1개의 카메라가 장착돼 있다. 사진 조선중앙TV 화면, 연합뉴스

북한의 조선중앙TV는 12일 이동통신 수단인 스마트폰의 안전한 사용을 위한 주요 권장사항을 밝히며 최신형 스마트폰 '삼태성8'을 공개했다. 스마트폰의 뒷면에 '삼태성8'이라는 제품명이 쓰여 있다. 공개된 스마트폰은 '삼태성8'로 후면에 2개의 카메라와 전면에 1개의 카메라가 장착돼 있다. 사진 조선중앙TV 화면, 연합뉴스

북한의 최신 스마트폰 ‘삼태성8’이 포착됐다.

조선중앙TV는 12일 휴대전화의 안전한 사용을 위한 권장사항을 설명하는 프로그램의 배경 화면에 ‘삼태성8’이라는 명칭의 스마트폰을 공개했다.

‘삼태성’은 항일무장투쟁 시기 세 개의 밝은 별이라는 뜻으로, 김일성과 김정일, 그리고 김일성의 부인인 김정숙을 의미한다.

스마트폰의 뒷면에 ‘삼태성8’이라는 제품명이 쓰여 있다. 카메라는 뒷면에 2개, 앞면에 1개가 장착돼 있다. 디자인은 국내 스마트폰과 큰 차이가 없다.

북한에는 평양터치, 아리랑, 진달래, 푸른하늘 등 여러 종류의 스마트폰이 출시된 것으로 파악됐는데, ‘삼태성’은 그간 매체에 등장한 적이 없다.

북한, 최신형 스마트폰 '삼태성8' 공개

북한, 최신형 스마트폰 '삼태성8' 공개

‘삼태성8’을 직접 생산했는지 중국 등에서 수입해 상표만 붙인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북한에선 스마트폰으로 인터넷은 사용할 수 없으며 심(SIM) 카드를 꽂고 내부 인트라넷에만 접근할 수 있다.

조선중앙TV는 “오늘날 이동통신 수단의 하나인 손전화기(휴대전화)는 우리의 생활에 없어서는 안 될 기호품이 되고 있다”면서 사용 시 주의사항을 설명했다.

북한, 최신형 스마트폰 '삼태성8' 공개. 연합뉴스

북한, 최신형 스마트폰 '삼태성8' 공개. 연합뉴스

전화가 연결되는 순간에는 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주는 전자기파가 발생하기 때문에 귀에 휴대전화를 대지 않는 것이 좋으며, 통화 연결 1∼2초 뒤에 귀에 대라고 권고했다.

화면의 밝기를 너무 밝거나 어둡게 하지 않고 눈에 편안한 정도로 조절하며, 어린이의 휴대전화 이용 시간을 최대한 줄여야 한다고 조선중앙TV는 조언했다.

미국 중앙정보국(CIA) 월드 팩트북에 따르면 북한 내 이동통신 사용자 수는 전체 인구의 19%(약 490만명)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