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중생 뺨 때리고 집단폭행…영상 찍으며 "죽을 거 같냐" 조롱

중앙일보

입력

사진 JTBC 캡처

사진 JTBC 캡처

18세 청소년과 중학생들이 "약속 시간에 늦었다"는 이유로 또래 여중생 한 명을 집단 폭행하고, 그 모습을 휴대전화로 동영상 촬영까지 한 사건이 발생했다.

6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달 16일 서울 독산동의 한 건물 지하 4층 주차장의 구석진 곳에서 발생했다.

여러 명이 여중생 한 명의 등을 발로 차고, 기둥으로 몰아 세우는 등 집단 폭행하는 모습이 휴대전화 동영상에 고스란히 담겼다.

반복해서 뺨을 때리기도 하고, 다리를 걸어 넘어뜨린 뒤 올라타서 등을 치기도 하는데, 여학생은 아무런 저항 없이 맞기만 하는 모습이다.

여학생이 계속 반응을 보이지 않자, 이번엔 머리를 때렸다. 또 뒤에서 걷어차거나 목을 조르고, 옷을 걷어 올리기도 했다.

그러면서 "옷 좀 내려라, 꼴 보기 싫다", "죽을 것 같냐"라고 하면서 웃고 조롱했다.

사진 JTBC 캡처

사진 JTBC 캡처

CCTV에 포착되지 않을 정도로 구석진 곳에서 이뤄진 이날 폭행으로 13살, 중학교 2학년인 여학생의 얼굴은 멍 투성이가 됐다. 폭행의 이유는 "약속 시간에 늦었다"라는 것이었다.

가해자들은 18세 남자 청소년과 중학생 4명이었다. 경찰은 가해 학생들을 조사 중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