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EA 규탄” 민주당 의총 및 규탄대회, 내일은 철야농성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민주당 의원들이 5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투기 반대 결의대회에 참석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성룡 기자

민주당 의원들이 5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투기 반대 결의대회에 참석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성룡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5일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 반대 결의 대회를 열고 “IAEA(국제원자력기구) 보고서는 오염수 해양 투기의 면죄부가 될 수 없다”고 규탄했다. 전날 IAEA가 일본의 해양 방류에 대해 ‘국제 안전 기준에 부합한다’고 결론을 냈지만, 민주당은 투쟁 수위를 높이기로 했다. 민주당은 당장 6일 저녁부터 7일 낮까지 국회에서 1박 2일 철야 농성에 돌입한다.

민주당 의원 100여명은 이날 오전 국회 로텐더홀에 모여 ‘IAEA 보고서는 일본 맞춤 깡통 보고서’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투기 반대!’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규탄대회를 가졌다. 후쿠시마 오염수 투기 저지 대책위원장인 위성곤 의원은 “오염수 해양투기는 대한민국과 태평양 국가는 물론 전 국가에 피해를 주는 범법 행위”라고 했다.

당 지도부도 규탄 발언을 쏟아냈다. 이재명 대표는 당 확대간부회의에서 “검증조차 안 된 결과에 우리 영해, 우리 생명을 통째로 맡길 셈인가”라며 “오염수 투기 저지를 위한 종합 컨트롤타워를 구상하겠다”고 밝혔다. 박광온 원내대표도 “검증 보고서가 아니라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 발주 보고서와 거의 같은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민주당이 전날까지 주장해온 ‘삼중수소 유해성’ 메시지는 슬그머니 사라졌다. 그간 민주당은 다핵종제거설비(ALPS)가 거르지 못하는 삼중수소에 대해 “위해성에 대해 그 누구도 확언할 수 없다”며 우려했지만, IAEA는 보고서에 ‘일본 오염수 삼중수소는 자연보다 5000배 낮아 영향이 미미하다’고 적었다.

대신 민주당은 이날 결의문에서 “IAEA는 다핵종제거 설비의 성능 검증도 확인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대책위 소속 한 의원도 통화에서 “IAEA 보고서는 삼중수소 자체만 따졌을 뿐, 삼중수소가 미치는 인체에 대한 피해와 유전자 손상기능은 평가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지도부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민주당 지도부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민주당은 규탄대회에 앞서 의원총회도 열었는데, 위성곤 대책위원장은 비공개 의총에서 국회에 텐트를 치고 철야 농성을 제안했다고 한다. 10일째 농성 중인 우원식 의원은 비공개회의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는 역사에 죄로 남을 사건이기 때문에 우리가 얼마나 처절하게 맞서 싸웠는지를 보여줘야 한다”는 취지로 말했다.

다만 강경투쟁과 관련해 당내 일각에서는 “국민 80%가 넘게 반대한다니 동참하고 있지만, 단식하는 게 무슨 의미가 있는지 모르겠다”(수도권 의원)는 회의론도 나왔다. 비공개 의총에서도 한 재선 의원은 “장외 투쟁에 집중하기보다는 WTO 제소와 같은 노력을 이어가야 한다”는 주장을 했다고 한다. 다른 중진 의원도 통화에서 “당 전체가 후쿠시마 이슈에만 빨려들고 있어 걱정”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당장 7~9일 라파엘 그로시 IAEA 사무총장의 방한과 관련해 대응 방안을 놓고 고심 중이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유국희 원자력안전위원장을 면담해 직접 최종 보고서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당내에선 “손 놓고 있다간 IAEA가 정부·여당이 원하는 그림만 만들어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