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文 “아직도 냉전적 사고”… 윤 대통령 ‘반국가 세력’ 발언 직격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문재인 전 대통령이 3일 자신의 대북 정책을 담은 책을 소개하며 “아직도 냉전적 사고에서 헤어나지 못한 사람들이 많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이 전임 정부의 대북 정책 등을 겨냥해 ‘반국가 세력’이라고 직격한 데 대한 우회적 비판으로 풀이된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역대 정부가 평화를 위한 정책에서 일관성을 갖고 이어달리기 했다면 남북 관계와 안보 상황, 그리고 경제까지도 얼마나 달라졌을까 생각해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지난 5월 27일 경남 양산 통도사에서 열린 불기 2567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에 참석해 있다. 뉴스1

문재인 전 대통령이 지난 5월 27일 경남 양산 통도사에서 열린 불기 2567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에 참석해 있다. 뉴스1

윤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한국자유총연맹 제69주년 창립기념행사 축사에서 전 정부를 겨냥, “왜곡된 역사의식, 무책임한 국가관을 가진 반국가 세력들은 핵무장을 고도화하는 북한 공산집단에 대해 유엔 안보리(안전보장이사회) 제재를 풀어달라고 읍소하고, 유엔사를 해체하는 종전선언을 노래 부르고 다녔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문 전 대통령은 “공산권 국가들과 수교하고 북한과 남북기본합의서를 체결했던 노태우 정부의 북방정책이야말로 우리 외교사에서 가장 획기적인 대전환이고 결단이었다”며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정부는 그 정책을 계승하고 발전시켰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럴 때 남북 관계는 발전했고 상대적으로 평화로웠으며, 균형 외교도 증진됐다”며 “국민소득 2만불 시대와 3만불 시대로 도약한 것도 이때였다”고 덧붙였다.

문 전 대통령은 “(그러나) 그렇지 못했던 정부에서는 정반대의 일이 일어났다”며 “남북 관계는 후퇴하고 평화가 위태로워졌으며, 국민소득까지도 정체되거나 심지어 줄어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달 출간된 ‘평화의 힘’(부제: 문재인 정부의 용기와 평화 프로세스에 관한 기록)이라는 책을 소개하면서 “언젠가 제가 회고록을 쓴다면 담고 싶은 내용이 담겨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