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어 이어 "표범 앞마당 나타났다"…또 발칵 뒤집힌 경북 영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24일 경북 영주시 한 밭에 표범으로 추정되는 발자국 여러 개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사진은 영주시 환경보호과 관계자들이 현장 조사에서 촬영한 표범 추정체의 발자국. 연합뉴스

지난 24일 경북 영주시 한 밭에 표범으로 추정되는 발자국 여러 개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사진은 영주시 환경보호과 관계자들이 현장 조사에서 촬영한 표범 추정체의 발자국. 연합뉴스

경북 영주에서 표범이 나타났다는 신고가 접수돼 관계 당국이 확인에 나섰다. 영주에서는 2주 전에도 악어가 출현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시 환경보호과 직원들이 개체 포섭을 위한 수색을 이어가고 있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9시 45분쯤 "표범이 마당 앞까지 내려왔다. 발자국이 보인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50대 여성 신고자는 사흘 전 영주시 상망동 자택 뒤에 있는 밭에서 대상을 알 수 없는 발자국을 발견했다.

그는 경찰에 "야생동물보호협회에 의뢰한 결과, 표범으로 추정된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우선 신고자에게 "산으로 도망쳤으면 수색이 어렵다"고 안내한 뒤 소방 당국과 함께 25일 오전 3시 20분쯤 현장을 점검했다.

지난 24일 경북 영주시 한 밭에 표범으로 추정되는 발자국 여러 개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영주시 환경보호과 직원이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4일 경북 영주시 한 밭에 표범으로 추정되는 발자국 여러 개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영주시 환경보호과 직원이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로부터 상황을 전달받은 영주시 환경보호과는 다음날 직원 3명을 현장에 보내 15㎝ 크기의 발자국들을 사진으로 남겼다.

환경보호과 관계자는 발자국은 밭에 일렬로 여러 개가 나 있었으며, 현재는 장맛비로 발자국이 밭에서 씻겨 나간 상태라고 설명했다.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은 26일 전문가를 영주로 보내 실제 표범이 맞는지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영주에서는 지난 13일에도 무섬마을 무섬교에 1m 크기 악어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들어와 시 환경보호과 소속 수색조가 수시로 순찰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