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악명 높은 두 갱단 충돌"…온두라스 여성 교도소 40여명 사망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중미 온두라스의 여성 교도소에서 갱단원 간 분쟁으로 촉발된 것으로 보이는 폭동이 일어나 40여명이 숨졌다.

온두라스 일간지 라프렌사와 엘에랄도에 따르면 사건은 20일(현지시간) 오전 수도 테구시갈파에서 약 25㎞ 떨어진 타마라 시의 여성 교도소(여성 사회적응센터·CEFAS)에서 일어났다.

대규모 폭동이 발생한 온두라스 여성 교도소. AFP=연합뉴스

대규모 폭동이 발생한 온두라스 여성 교도소. AFP=연합뉴스

재소자 사이에 큰 다툼이 발생하며 교도소 내부에서 총격과 방화 등이 벌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당국에서 정확한 피해자 규모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현지 매체는 최소 41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사망자 중 25명은 화상, 16명은 총상을 입었다고 라프렌사는 전했다. 총상 등을 입은 것으로 알려진 부상자 5명은 테구시갈파에 있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현지 소셜미디어에는 검게 그을린 시신이 교도소 내부에 흩어져 있는 사진도 공유되고 있다. 교도소 외곽으로 검은 연기가 치솟는 장면이 담긴 동영상도 퍼졌다.

훌리사 비야누에바 안보 차관은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우리는 교도소 내부에서 발생하는 기물 파손 행위와 각종 폭력 사태를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질서 유지를 위한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이번 참극은 중남미 일대 갱단인 '마라 살바트루차'(MS-13)와 '바리오18' 폭력조직원 간 분쟁 과정에서 일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두 조직의 잔혹성은 엘살바도르와 온두라스 등 중미를 넘어 미국에서도 악명이 높다.

MS-13의 경우 마체테 등으로 잔혹한 살인·시신 오욕(훼손)·납치·인신매매 등 범행을 저질러 2012년 미국 정부로부터 '초국가적 범죄 조직'으로 지정되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