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김남국 "코인 의혹 충분히 해명…제명? 자문위원들이 판단"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남국 무소속 의원이 각종 의혹이 불거진 거액의 암호화폐 투자 논란과 관련해 “충분히 소명했다”고 15일 밝혔다.

정치권에 따르면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는 김 의원의 소명을 위한 국회 윤리심사자문위원회 회의가 1시간가량 진행됐다.

김 의원은 자문위에 출석하면서 ‘자문위에서 어떻게 소명할 것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자문위원들이 물어보는 여러 가지 의문들이 있다고 하면 거기에 대해 답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남국 무소속 의원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윤리심사자문위원회 2차회의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날 자문위는 김 의원의 거액의 가상자산(암호화폐) 투기 의혹에 대해 소명을 듣는다. 뉴스1

김남국 무소속 의원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윤리심사자문위원회 2차회의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날 자문위는 김 의원의 거액의 가상자산(암호화폐) 투기 의혹에 대해 소명을 듣는다. 뉴스1

이어 ‘소명서에 어떤 내용을 첨부했나’라고 묻자, “초기에 구체적인 근거나 내용을 하나도 확인하지 않고 의심과 의혹만으로 문제가 제기됐던 사안에 대해 충분하게 소명서를 통해 해명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제명해야 한다는 의견은 부당하다고 보는가’라는 질문에는 “제가 판단할 영역은 아니다”라며 “소명서와 여러 가지 징계사유에 대한 내용을 보고 자문위원들이 판단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김 의원은 ‘상임위원회 활동 중에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한 것에 대해서 소명했나’라는 질문에는 “충분히 몇 차례 사과했는데, 충분히 죄송하다고 말씀드렸다”며 “그 외 불법대선자금, 자금세탁, 미공개정보 이용 등 의혹을 제기하시는 분들은 이에 대한 구체적인 근거를 가지고 (의혹을) 제시하는 게 맞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오후 9시 17분 심사를 마치고 나오면서 “상임위 도중 거래 관련 부분은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또 그가 ‘가상자산 과세 유예’ 법안을 공동발의해 논란이 불거진 데 대해선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도 당시 강조했던 부분이고 여야 합의사항이었다”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아울러 미공개 정보 이용 의혹에 대해서도 “근거없는 얘기”라며 일축했다.

김 의원 코인 의혹에 대한 자문위는 여야 합의에 따라 오는 29일까지 활동한다. 자문위는 위원장을 포함해 총 8명으로 구성되는데 현재 자문위원은 7명이다. 관련 의혹이 전문적이어서 전문가를 자문위원으로 추가 선임하는 방안도 거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에 대한 징계는 ▲공개회의에서의 경고 ▲공개회의에서의 사과 ▲30일 이내의 출석정지 ▲제명 등 4단계 중 하나로 결정된다.

윤리특위는 국회법에 따라 징계와 관련해 자문위의 심사 의견을 존중해야 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