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700년 전 부처 가르침 옮겨 적은 금·은빛 경전, 日서 돌아왔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묘법연화경 권제6’. 사진 문화재청

‘묘법연화경 권제6’. 사진 문화재청

고려시대에 부처님의 가르침을 정성스럽게 옮겨 적은 것으로 추정되는 불교 경전이 일본에서 돌아왔다.

15일 문화재청과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은 올해 3월 일본에서 고려시대 사경인 ‘묘법연화경 권제6’(妙法蓮華經 卷第6)을 환수해 국내로 들여왔다고 밝혔다.

사경은 불교 경전을 옮겨 적는 작업이나 그러한 경전을 뜻한다.

고려시대에는 국가 발전과 개인 안녕을 비는 사경이 성행했고, 불교 경전을 옮겨 적는 일을 담당하던 국가 기관인 사경원(寫經院)이 운영되기도 했다.

이번에 환수한 사경은 부처가 되는 길이 누구에게나 열려있다는 사상을 기본으로 한 경전인 ‘묘법연화경’의 내용을 금·은색 안료를 써 필사한 경전이다.

중국 승려인 구마라집(344∼413)이 번역한 경전 7권 중 6번째 권을 옮겨 적었다.

감색 종이를 활용한 이 경전은 병풍처럼 접었다 펼 수 있는 형태다.

이 경전은 14세기 말 고려 사경의 특징을 잘 보여준다는 평가를 받는다.

‘묘법연화경 권제6’ 앞뒤 표지. 사진 문화재청

‘묘법연화경 권제6’ 앞뒤 표지. 사진 문화재청

이번에 환수한 사경은 지난해 6월 일본인 소장자가 재단에 유물을 매도하겠다는 의사를 전하면서 처음 존재가 확인됐다.

소장자는 개인적으로 사경을 구입한 뒤 보관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문화재청과 재단은 추가 조사와 협상을 진행한 뒤 복권기금을 활용해 유물을 들여왔다.

문화재청은 “700년에 가까운 시간이 흘렀음에도 보존 상태가 양호해 향후 다양한 연구와 전시 등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