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동관 아들과 지금도 만난다…'학폭' 피해자로 분류 말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동관 대통령실 대회협력 특보. 연합뉴스

이동관 대통령실 대회협력 특보. 연합뉴스

이동관 대통령실 대외협력특보 아들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지목된 당사자가 논란이 재발하지 않도록 해달라며 호소했다.

당사자 A씨는 11일 연합뉴스에 보낸 입장문에서학폭이 발생했던 지난 2011년 “이미 당시 사과를 받고 문제없이 잘 지내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나를 학폭 피해자로 간주하며 조명하는 것이 너무나도 큰 스트레스다. 그러니 제발 더 이상 나를 ‘학교폭력 피해자’로 분류하지 말아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이어 “그런데 나를 포함해 일부 학생이 작성한 (피해 내용) ‘진술서’를 본 일부 선생님이 B에 대한 처벌을 강하게 요청했다고 들었다. 이에 진술서를 작성한 다른 학생과 같이 선생님들께 찾아가 ‘우리는 (B의) 전학을 원치 않는다. 막아달라’고 읍소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당시 일부 교사가 “왜 그런 일을 당하고도 숨기려고만 하느냐”며 결정을 바꿀 수 없다고 해 결국 B가 전학을 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진술서와 관련해 A씨는 B를 학폭위에 회부해달라는 등의 취지로 작성한 게 아니라, 한 특정 교사가 일차적 상황 파악을 위해 겪었거나 알고 있는 피해 사례를 모두 적어달라고 해 공식적으로 사용되지 않을 거라 생각하고 다소 편한 마음으로 작성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피해 진술 내용은 모두 1학년 초반에 있었던 일이고, 작성 시점은 2학년 4~5월경이라 시간적 간격이 있어 기억에 혼선이 있거나 다른 친구들의 피해 사례와 섞인 경우가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일방의 괴롭힘이 아닌 쌍방의 다툼 사례들이 있었음에도, 내가 그 피해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입힌 ‘가해’는 진술하지 않았다”고 했다.

A씨는 “현재도 B와 간혹 연락을 주고받으며, 올 4월에도 만나는 등 교류를 이어가고 있다”면서 “내가 피해자였다면 그 당시 전학을 막아달라고 읍소할 수 있었을지, 지금도 만날 수 있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진짜 학폭 피해를 본 다른 분들처럼 정신적으로 힘들어 상담받거나 외상으로 병원에 간 적도 없다”면서 “‘진술서’라 불리는 서류를 작성한 시점을 기준으로 약 1년 전에 이미 화해를 마쳤었고, 지금까지도 잘 지내고 있다”고 했다.

이동관 특보는 지난 8일 아들의 학폭 의혹에 대해 “물리적 다툼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일방적 가해 상황이 아니었다”며 “피해자로 알려진 A학생이 ‘당시에도 학폭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고 이미 밝혔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A학생이 아들에 대한 처벌과 전학 조치를 하지 말 것을 담임교사와 교장에 호소한 사실이 있다”며 “아들과 A학생은 고교 졸업 후에도 서로 연락하고 지내는 친한 사이”라고 덧붙였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그러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9일 “방송통신위원장을 할 것이 아니라 지금 하는 대통령 특보도 즉시 그만둬야 정상”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아들 관련 보도를 가짜뉴스라고 주장하고 있다”며 “‘국민 여러분, 이거 다 새빨간 거짓말인 거 아시죠’ 이렇게 했던 이명박 대통령이 있었다. 그 대통령의 최초의 ‘핵관’(핵심 관계자)다운 태도”라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