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오렌지빛으로 흐려진 자유의 여신상… 캐나다 산불 연기 미국 덮쳤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캐나다 산불 연기가 미국을 덮쳤다.

7일(현지시간) 아침 미국 뉴욕의 출근길과 등굣길에는 한동안 볼 수 없었던 마스크가 다시 등장했다. 미국 북동부 지역의 공기질 악화 원인은 북쪽인 캐나다 일대 산불에서 발생한 연기가 바람을 타고 남동쪽으로 번지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캐나다 동부 퀘벡주 일대 160곳의 산불이 직접적인 연기 발생 원인이 되고 있다고 BBC는 보도했다.

6일(현지시간) 캐나다에서 번진 산불 연기 여파로 미국 뉴욕시 자유의 여신상 일대 대기가 뿌옇게 변해 있다.로이터=연합뉴스

6일(현지시간) 캐나다에서 번진 산불 연기 여파로 미국 뉴욕시 자유의 여신상 일대 대기가 뿌옇게 변해 있다.로이터=연합뉴스

연무는 국경을 넘어 남하하고 있다.

뉴욕시 자유의여신상과 스카이라인은 전날 오전 오렌지빛 연무로 뿌옇게 흐려진 모습을 보였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전날 밤 뉴욕시 맨해튼의 공기질지수(AQI)는 218까지 치솟았다. 그 당시 전 세계 대도시 중 뉴욕보다 공기질이 나빴던 곳은 인도 뉴델리밖에 없었다고 CNN방송은 전했다. 200을 넘는 수치는 뉴델리나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는 흔하지만, 뉴욕에서는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NYT는 덧붙였다.

뿌연 스모그에 뒤덮인 워싱턴 모뉴먼트. 7일 모습이다. AFP=연합뉴스

뿌연 스모그에 뒤덮인 워싱턴 모뉴먼트. 7일 모습이다. AFP=연합뉴스

시간이 지나며 연기는 점점 더 확산해 워싱턴 모뉴먼트와 필라델피아 미술관 앞 ‘록키 계단’이 뿌연 연기에 둘러싸인 사진도 인터넷에 올라오고 있다.

이들 도시를 포함해 버몬트·사우스캐롤라이나·오하이오·캔자스 등 15개 주에서 미세먼지가 위험 수위로 올라간 상태라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미국 기상청(NWS)은 해당 지역 주민들에게 야외 운동을 삼갈 것을 권고했고, TV 기상캐스터들은 시정거리가 짧으니 평소보다 일찍 출근하라고 조언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