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용린 전 교육장관 별세…EQ 국내에 첫 소개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16면

문용린

문용린

교육부 장관과 서울시 교육감을 지낸 문용린(사진) 서울대 명예교수가 29일 오랜 기간 앓아온 패혈증이 악화해 별세했다. 76세.

1947년 중국 푸순에서 태어나 경기도 여주에서 자란 고인은 서울대 교육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미네소타대에서 교육심리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89년부터 서울대 교수로 재직하면서 교육심리학과 도덕교육을 연구했던 그는 감성지수(EQ)와 다중지능이론을 국내에 처음 소개한 학자로 꼽힌다.

고인은 2000년 교육부 장관으로 발탁됐다. 2012년 곽노현 전 서울시 교육감이 교육감직을 잃으면서 그해 12월 대선과 함께 치러진 서울시 교육감 재선거에 ‘보수단일 후보’로 출마해 당선됐다. 2014년 6월 재선에 도전했으나 실패했다.

교육감에서 물러난 후 학교폭력 예방단체인 푸른나무재단 이사장, 한국교직원공제회 이사장, 한국청소년단체협의회 회장 등을 역임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구경모 씨와 1남 1녀가 있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13호실이며 발인은 31일 오전 8시30분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