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옆자리엔 MZ세대 스타트업 대표, 치맥 대화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8면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2023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에 참석해 기업인들과 영상을 시청한 후 손뼉을 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을 강조했다. [사진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2023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에 참석해 기업인들과 영상을 시청한 후 손뼉을 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을 강조했다. [사진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저녁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중소기업인대회에 참석했다. 경제 발전에 기여한 중소·벤처기업인의 업적을 기리는 행사로, 중소기업인 500여 명이 초대돼 윤 대통령과 치맥(치킨·맥주)을 함께했다. 지난해 행사에선 코스 요리가 나왔는데, 올해는 사람 대신 로봇이 튀긴 ‘롸버트 치킨’ 200마리, AI가 자동조리한 ‘고피자’ 120판이 준비됐다. 윤 대통령이 직접 메뉴로 골랐다.

윤 대통령은 격려사에서 “산업 정책에 가장 중요한 건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이라며 “중소·벤처기업들이 대기업과 함께 성장할 때 우리는 세계시장에서 최고의 품질과 혁신 제품으로 경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세계시장은 여러분에게 열려 있고 여러분의 것이다. 내 시장이라는 생각으로 용기를 내 달라. 정부도 최선을 다해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윤 대통령은 “경제를 외교의 중심에 두고 대한민국 영업사원이라는 생각으로 뛰어 왔다”며 민간과 시장 중심의 경제 정책도 재차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일자리는 정부의 재정으로 만드는 것이 아니라 여러분과 기업, 스타트업, 여러분의 도전정신이 만드는 것”이라며 “저는 공직자에게 재정에만 의존하는 정책, 상의하달식 규제에 의존하는 정책에서 과감하게 탈피하라고 늘 주문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장에 참석한 청년 기업인과 스타트업 대표들에게도 “여러분이 끊임없이 혁신하고 도전하며 성취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제도적 여건을 잘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23일 대통령실 잔디마당에서 열린 ‘2023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 만찬에 준비된 치킨, 피자, 수제맥주. 맥주는 중소기업과 대기업이 같이 만든 의미가 있어 선정됐다. [연합뉴스]

23일 대통령실 잔디마당에서 열린 ‘2023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 만찬에 준비된 치킨, 피자, 수제맥주. 맥주는 중소기업과 대기업이 같이 만든 의미가 있어 선정됐다. [연합뉴스]

윤석열 정부의 근로시간 유연화 등 노동개혁 원칙 수립, 납품단가 연동제 법제화 등에 대한 중소기업들의 호감도는 높은 편이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 15~18일 중소기업 303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도 78%가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중소기업 정책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이날 행사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최태원(대한상공회의소 회장)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9대 그룹 총수도 참석했다. 이들은 중소기업인들과 함께 성장하겠다는 ‘함성’ 다짐식도 열었다.

윤 대통령은 정리 발언에서 “우리가 경쟁력 있는 산업시스템을 갖추고 첨단 분야에 우위를 점하고 있기 때문에 한국 대통령이 해외 나가면 대접을 받고 서로 만나려고 일정을 잡는 것이지 우리 기업 경쟁력이 떨어지고 힘이 없으면 해외에 나가도 아무도 쳐다보지 않는다”며 “여러분께 늘 감사드리고 제가 잘 보답하겠다”고 했다. 이어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요새 경기가 어렵지만 대통령이 말한 것처럼 우리 모두 원팀이 돼 노력하면 이 긴 터널도 곧 지나가리라 믿는다”며 건배를 제의하기도 했다. 이날 정부에선 추경호 경제부총리와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 경제 관련 모든 부처 국무위원이 함께했다.

재벌 총수와 국무위원이 총출동했지만 윤 대통령과 함께 식사하는 헤드 테이블엔 1980, 90년대생 중소기업 대표가 앉았다. ‘인지건강 관리 플랫폼’ 실비아를 출시한 고명진 대표와 일본 패션 플랫폼 ‘NUGU’의 창업자인 이두진 대표, 건축가 출신으로 막걸리 브랜드 복순도가를 이끄는 김민규 대표 등이 윤 대통령과 맥주와 함께 이야기를 나눴다. 이후 58개 테이블을 하나하나 돌며 기념사진을 찍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중소기업 발전과 육성에 기여한 유공자에 대한 포상도 했다. 혼성 합창단 하모나이즈가 가수 송창식의 ‘우리는’과 이적의 ‘로시난테’를 부르며 축하공연도 했다.

이정한(비와이인더스트리 대표) 한국여성경제인협회 회장은 “작년엔 대통령과 대기업 총수들, 단체장이 한자리에 앉았는데 이번엔 제 옆에 신동빈 회장이 앉고 벤처협회 옆쪽에 한화 김동관 부회장이 앉는 등 대기업 총수들 자리를 분산해 놨더라”며 “젊은 기업인들이 늘고 치맥을 하는 등 분위기가 젊어졌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