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단독] 尹, 5대 그룹 총수와 치맥, 옆자리엔 MZ 사장님 앉는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저녁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중소기업인 대회에 참석했다. 경제발전에 기여한 중소·벤처기업인의 업적을 기리는 행사로 중소기업인 500여명이 초대돼 윤 대통령과 치맥을 함께 했다. 지난해 행사에선 코스 요리가 나왔는데, 올해는 허심탄회한 대화를 위해 윤 대통령이 직접 치맥을 골랐다. 굽네치킨의 오리지널 통다리 120마리와 순살 60마리가 준비됐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대통령실 잔디마당에서 열린 '2023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에 참석해 기업인들과 영상을 시청한 후 박수를 치고 있다. 헤드테이블엔 mz세대 기업 대표들이 함께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대통령실 잔디마당에서 열린 '2023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에 참석해 기업인들과 영상을 시청한 후 박수를 치고 있다. 헤드테이블엔 mz세대 기업 대표들이 함께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 대통령은 격려사에서 “제가 지난해 업무보고에서 산업정책 중 가장 중요한 건 대기업과 중소기업 상생이라고 했다”며 “중소·벤처기업들이 대기업과 함께 성장할 때 우리는 세계 시장에서 최고의 품질과 혁신제품으로 경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세계 시장은 여러분에게 열려있고 여러분의 것이다. 내 시장이라는 생각으로 용기를 내 달라. 정부도 최선을 다해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년간 경제를 외교의 중심에 두고 대한민국 영업사원이라는 생각으로 뛰어왔다”며 시장 중심의 경제 정책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일자리는 정부의 재정으로 만드는 것이 아니라 여러분과 기업, 스타트업, 여러분의 도전정신이 만드는 것”이라며 “저는 공직자에게 재정에 의존하는 정책에서 과감하게 탈피하라고 늘 주문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현장에 참석한 청년 기업인과 스타트업 대표들에게 “여러분이 끊임없이 혁신하고 도전하고 성취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제도적 여건을 잘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내수와 관련해선 “내수 활성화를 통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다양한 문화상품을 관광과 연계 시켜 지역 골목 상권이 사람들로 붐빌 수 있도록 소상공인 지원을 면밀히 챙길 것”이라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대통령실 잔디마당에서 열린 중소기업인대회에서 격려사를 마친 뒤 주먹을 쥐고 응원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대통령실 잔디마당에서 열린 중소기업인대회에서 격려사를 마친 뒤 주먹을 쥐고 응원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이날 행사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대기업 총수들이 참석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중소기업과 대기업의 상생과 협력을 위한 자리라 함께 하게 됐다”고 말했다. 정부에선 추경호 경제부총리와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 경제 관련 모든 부처 국무위원이, 대통령실에선 김대기 비서실장과 유관 수석들이 함께했다.

재벌 총수와 국무위원이 총출동했지만, 윤 대통령과 함께 식사하는 헤드테이블엔 80·90년대생 중소기업 대표가 앉았다. ‘인지건강 관리 플랫폼’ 실비아를 출시한 고명진 대표와 일본 패션 플랫폼 ‘NUGU’의 창업자인 이두진 대표, 건축가 출신으로 막걸리 브랜드 복순도가를 이끄는 김민규 대표 등이 윤 대통령과 건배를 하며 이야기를 나눴다. 대기업 회장은 테이블 별로 앉아 중소기업과의 협업 방안을 논의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청년 중소기업인의 이야기를 허심탄회하게 듣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23일 대통령실 잔디마당에서 열린 '2023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에서 참석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23일 대통령실 잔디마당에서 열린 '2023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에서 참석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 대통령은 중소기업 발전과 육성에 기여한 유공자에 대한 포상도 했다. 그 뒤에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을 상징하는 퍼포먼스가 이어졌다. 윤 대통령은 지난달 중소기업인 도시락 오찬 간담회에 참석해 “정부와 중소기업, 그리고 대기업이 원팀이 돼야 한다”며 상생과 협력을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선 혼성 합창단 하모나이즈의 축하 공연도 열렸다. 상생이란 초점에 맞춰 하모나이즈는 가수 송창식의 ‘우리는’과 이적의 ‘로시난테’를 불렀다. 패닉 4집 수록곡인 ‘로시난테’는 돈키호테와 모험과 고난을 함께한 애마의 명칭이다. '로시난테'에는 이런 가사가 담겨있다. “너와 나 함께 힘을 합해 지금 저기 넓은 벌판 향해 힘껏 달려나갈 차례~♬”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