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칠레 대통령, 미끄럼틀 타다 몸끼어 '망신살'…야당 "체통도 못 지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낮은 지지율로 인해 고심하고 있는 칠레 대통령이 고향을 찾아 미끄럼틀을 타다 끼여 망신살을 샀다.

15일(현지시간) 비오비오칠레와 인포바에 등 현지 매체를 종합하면 가브리엘 보리치(37) 칠레 대통령은 지난 7일 새 헌법 제정을 위한 헌법위원 선거를 위해 고향인 푼타아레나스를 찾았다가 동네 놀이터를 들렀다.

그곳에서 그는 지붕처럼 위에 보호대로 덮인 형태의 미끄럼틀을 타고 중간쯤 내려오다 몸이 끼여 몇 초간 밖으로 나오지 못한 채 발버둥만 쳤다. 당시 옆에 있던 영부인 이리나 카라마노스(33)는 웃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가브리엘 보리치 칠레 대통령. AP=연합뉴스

가브리엘 보리치 칠레 대통령. AP=연합뉴스

이 모습은 누군가가 찍어 소셜미디어에 게시한 영상에 고스란히 담겼다.

이후 일부 주민은 보리치 대통령이 잠시 갇혔던 미끄럼틀 일부가 파손됐다고 지적했다. 미끄럼틀 맨 아랫부분 이음새에 문제가 생겼다는 취지다.

칠레 야당은 "대통령이 체통을 지키지 못하다 아이들 놀이기구까지 망가뜨렸다"고 비판했다.

요하네스 카이세르 하원 의원은 "대통령에게 수리 비용을 청구하고, 그 결과를 정식으로 보고하라"고 자치단체에 요구하기도 했다.

소셜미디어에서는 미끄럼틀에 갇혀 하반신만 보이는 보리치 대통령의 동영상이 거의 일주일 내내 '밈'(meme·인터넷에서 유행하는 사진이나 영상)처럼 떠돌았다.

스페인어권 매체인 '레트라스리브레스'는 30%대 낮은 지지율과 헌법위원 선거 참패로 정치적 위기를 맞은 보리치의 현재 상황을 상징적으로 드러내는 장면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보리치 정부와 좌파 집권당은 이번 헌법위원회 위원 선거에서 우파(51석 중 34석 차지)에 대거 자리를 내줬다.

지난해 의욕적으로 추진해 제정한 진보적 성격의 헌법이 국민투표에서 부결된 데 이어 이번 선거 결과로 보리치 대통령은 사실상 리더십에 큰 타격을 입었다.

30%대 중반에서 반등할 기미를 보이던 지지율 역시 다시 내리막길에 접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미끄럼틀 '파손' 과 관련해 클라우디오 라도니치 푼타아레나스 시장은 "부서진 게 아니라 부품만 갈아서 끼면 되는 상황"이라며 3000 칠레 페소(5130원)를 들여 나사 6개를 교체하는 방식으로 보수했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