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찾은 ‘GM 2인자’ “트랙스 성공 한미 간 긴밀한 협업 결과물”

중앙일보

입력

지난 3일 GM 한국사업장 부평 본사에서 실판 아민 GM 해외사업부문 사장이 장애인이 운영하는 노틀담베이커리에서 직원들을 만나고 있다. 사진 GM

지난 3일 GM 한국사업장 부평 본사에서 실판 아민 GM 해외사업부문 사장이 장애인이 운영하는 노틀담베이커리에서 직원들을 만나고 있다. 사진 GM

한국을 방문 중인 실판 아민 제너럴모터스(GM) 해외사업부문 사장이 글로벌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를 생산하는 한국GM에 감사를 표했다. 그는 메리 바라 GM 최고경영자(CEO)를 이을 차기 주자로도 손꼽히는 인물이다.

4일 한국GM은 아민 사장이 지난 3일 인천 부평구에 있는 한국GM 본사를 방문해 디자인센터와 연구소, 생산 공장을 둘러보고 임직원을 격려했다고 밝혔다. 아민 사장은 지난주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과 지나 러몬도 미국 상무부 장관과의 한미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한 것을 계기로 한국을 방문했다.

3일 부평공장·디자인센터 둘러봐 

그는 트랙스 크로스오버의 파생 모델 생산을 위해 2000억원 규모 시설 투자가 단행된 부평 공장을 둘러보며 신차에 대한 기대를 표했다. 또 임직원을 대상으로 한 경영 현황 설명회에서 글로벌 시장에서 트랙스 크로스오버가 큰 성공을 거두고 있음을 강조하고, 국내 사업장의 차질 없는 대응을 주문했다.

지난 3일 GM 한국사업장 부평 본사에서 실판 아민 GM 해외사업부문 사장(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장애인이 운영하는 노틀담베이커리에서 직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GM

지난 3일 GM 한국사업장 부평 본사에서 실판 아민 GM 해외사업부문 사장(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장애인이 운영하는 노틀담베이커리에서 직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GM

트랙스 크로스오버는 한국 사업장의 지속 가능성을 위한 핵심 모델이다. 전량 창원공장에서 생산된다. 한국GM은 창원공장의 도장·프레스·차체·조립공장에 9000억원 규모의 생산설비 투자를 진행한 뒤, 지난 2월부터 양산을 시작했다.

아민 사장은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는 지난달 국내외 시장에서 1만6000대 이상이 팔리는 등 놀라운 성공을 거뒀다”며 “이는 한국과 미국팀 간 긴밀한 협업의 결과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생산‧디자인‧개발‧영업‧마케팅 전반에 걸쳐 최선을 다하고 있는 한국팀의 헌신에 감사한다”며 “앞으로도 최고 품질로 생산 능력을 극대화해 안정적인 차량 공급과 원활한 납품을 위해 총력을 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GM 브랜드하우스 개관도 축하 

아민 사장은 GM 브랜드 하우스인 ‘더 하우스 오브 지엠’ 개관도 축하했다. 더 하우스 오브 지엠은 쉐보레·캐딜락·GMC 등 GM 산하 브랜드와 제품을 한 공간에서 경험할 수 있는 국내 최초 매장으로, 오는 5일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에서 문을 연다. 쉐보레‧캐딜락‧GMC의 시그니처 모델 시승 체험과 GM 헤리티지 쇼케이스와 아트 콜라보 전시 등의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지난 3일 GM 한국사업장 부평 본사 이노베이션 센터에서 실판 아민 GM 해외사업부문 사장(왼쪽에서 두 번째)이 경영 현황을 직원들에게 설명하고 있다. 왼쪽부터 로베르토 렘펠 GM 한국사업장 사장, 실판 아민 GM 해외사업부문 사장, 산지브 굽타 GM 해외사업부문 CFO, 브라이언 맥머레이 GM 한국사업장 연구개발법인 사장. 사진 GM

지난 3일 GM 한국사업장 부평 본사 이노베이션 센터에서 실판 아민 GM 해외사업부문 사장(왼쪽에서 두 번째)이 경영 현황을 직원들에게 설명하고 있다. 왼쪽부터 로베르토 렘펠 GM 한국사업장 사장, 실판 아민 GM 해외사업부문 사장, 산지브 굽타 GM 해외사업부문 CFO, 브라이언 맥머레이 GM 한국사업장 연구개발법인 사장. 사진 GM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