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미군 수뇌부가 한국 대통령에 보고…이것이 동맹

중앙선데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837호 01면

미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7일(이하 현지시간) 오후 워싱턴DC 외곽에 위치한 미 국방부 청사를 방문했다. ‘펜타곤’으로 불리는 국방부 청사는 지상 5층, 지하 2층의 오각형 모양으로 단일 정부기관 청사로는 세계 최대 규모이자 존재 자체가 세계 최강인 미국의 군사력과 패권을 상징한다.

윤석열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미 국방부 청사를 방문해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 등과 대화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후 한국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군지휘통제센터(NMCC)를 찾아 미군 수뇌부로부터 정세 보고를 받았다. 강정현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미 국방부 청사를 방문해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 등과 대화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후 한국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군지휘통제센터(NMCC)를 찾아 미군 수뇌부로부터 정세 보고를 받았다. 강정현 기자

미군 의장대가 도열한 가운데 펜타곤에 도착한 윤 대통령은 정문 앞에서 기다리던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의 영접을 받은 뒤 회의장으로 이동했다. 오스틴 장관은 모두발언에서 “한국을 방어하기 위한 미국의 의지는 철통과도 같고 확장억제 공약도 마찬가지”라며 “여기엔 미국이 갖고 있는 완전한 범위의 능력, 즉 재래식 무기와 핵·미사일 방어 능력이 모두 포함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이에 대해 윤 대통령은 “북한은 소형 핵탄두를 공개하며 전술핵 사용을 공언했고 고체 추진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도 감행하는 등 앞으로도 한·미동맹의 균열을 꾀하려고 할 것”이라며 “한·미 연합훈련을 더욱 강화하고 한·미·일 안보 협력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미국의 확고한 확장억제 공약을 전적으로 신뢰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비공개 대담에선 ‘워싱턴 선언’에 명시한 ‘핵협의그룹(NCG)’과 관련해 “확장억제력 강화를 위한 큰 진전”이라며 “미국의 확장억제에 대한 신뢰도를 크게 제고했다”고 평가했다. 또 “북한이 핵무기를 사용할 경우 미 핵무기 등 한·미의 모든 능력으로 즉각적·자동적·압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실행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당부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후 오스틴 장관이 ‘펜타곤 방문의 하이라이트’라고 언급한 미 국방부 군지휘통제센터(NMCC)를 찾아 정세 브리핑을 받았다. NMCC는 유사시 미 대통령과 주요 군 지휘관들을 직접 보좌하는 역할을 수행하는 핵심 시설로 한국 대통령 중 이곳을 찾은 건 윤 대통령이 처음이다. 이날 자리엔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과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대사, 폴 러캐머라 주한미군 사령관 등이 참석했다. 펜타곤 방문 후 윤 대통령은 외국 대통령으론 최초로 미 국방고등연구계획국(DARPA)도 방문했다.

한편 에드 케이건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동아시아·오세아니아 담당 선임국장은 이날 한국 특파원단 브리핑에서 ‘워싱턴 선언’과 관련해 “사실상 핵공유라고 보지 않지만 미국의 강화된 확장억제 공약을 확인하는 매우 의미가 큰 조치”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선언이 뭘 의미하는지가 중요하다”며 “이는 한국과 더 협의하고 더 많은 정보를 공유하겠다는 약속”이라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