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경주시, 연동항 ‘어촌뉴딜’ 사업 완공

중앙일보

입력

경주시는 14일 감포 연동항에서 주낙영 시장, 김석기 국회의원, 김상기 포항지방해양수산청장, 김중권 경북도 환동해본부장, 마을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동항 어촌뉴딜 300사업’ 준공식을 가졌다. 2021년 수렴항 어촌뉴딜 300사업 완공 이후 두 번째다.

행사는 사업 경과보고를 시작으로 감사패 전달, 기념사, 축포 및 기념촬영, 현장답사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어촌뉴딜 300사업은 전국의 항·포구와 어촌마을 중 300곳을 선정해 낙후된 어촌·어항을 현대화하고 어촌 특화개발을 통해 어촌의 활력을 높이기 위한 사업이다. 정부의 대표 지역밀착형 생활SOC(사회간접자본) 사업 중 하나다.

시는 지난 2020년도 해양수산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74억8100만원 예산을 들여 △어항기반시설 정비 △쾌적한 정주환경 조성 △해양레저 체험공간 조성 △어촌체험마을 기능 개선 등의 사업을 추진했다.

그간 연동항은 태풍, 너울성 파도 등 기상악화 시 주민의 안전과 생존권을 위협받았을 뿐만 아니라 어선이 안전하게 대피할 수 있는 기반시설이 부족했다.

이에 시는 테트라포드(TTP) 보강, 남방파제 확장 및 안전시설 다목적 인양기 설치, 선양장 증고 등 어항시설 개선으로 주민들은 자연재난에 대한 대비와 안정적인 어업활동을 영위할 수 있게 했다.

또 오류4리 연동항 인근 마을에 주민들의 보행환경과 안전을 위해 소화전, 자동심장충격기 등 안전시설 설치를 비롯해 마을쉼터 설치, 해안마실마당 조성, 마을안길 정비 등의 사업도 추진했다.

더불어 연화정 공원을 조성해 연동항과 모래해변의 아름다운 경관을 감상할 수 있도록 하였으며, 피크닉장, 그늘막 설치와 해안산책로 정비 등 해안친수공간을 만들어 방문객에게 휴식공간과 편의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어촌체험마을센터 일부를 리모델링해 마을카페 운영으로 주민들의 어업활동 외 일자리 창출과 마을 소득 증대에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

특히 2021년부터 진행된 지역역량강화 사업을 통해 바리스타 자격증 취득 등 맞춤형 교육뿐만 아니라 주민들의 자생력 향상과 지속가능한 어촌개발 역량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운영체계도 마련했다.

주낙영 시장은 “연동마을은 여름철에 낚시, 해수욕 등 다양한 체험이 가능한 지역의 대표적인 해양레저 마을”이라며 “어항시설 정비와 더불어 배후 어촌마을 주민들이 실제 체감할 수 있는 생활밀착형 SOC사업도 함께 지속적으로 추진해 어촌의 혁신 성장을 위한 견인차 역할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경주시는 2019년 수렴항, 2020년 나정·연동항, 2021년 척사항, 2022년 가곡항이 어촌뉴딜 300사업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