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尹, 美상하원 연설 초청에 "한미동맹 70주년…역사적 연설 기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마이클 매콜 미 하원 외교위원장으로부터 국빈 방미 시 의회 연설을 공식 요청받았다고 5일 대통령실 이도운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변인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용산 청사에서 매콜 위원장을 비롯한 9명의 미국 하원의원을 접견했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미국 의회단의 방한을 환영하면서 “한·미 동맹 발전에 든든한 지원군이 돼 고맙다”고 말했다. 이어 한·미 동맹 강화와 4월 말로 예정된 미국 국빈 방문과 관련해 미국 의회의 각별한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다. 이에 매콜 위원장은 미 의회 상·하원 합동 연설을 공식 요청했고, 윤 대통령은 “한·미 동맹 70주년이라는 특별한 계기에 미 의회 의사단 연단에 서서 역사적 연설을 하게 돼 기쁘다”고 화답했다. 한국 대통령의 미 의회 연설은 지난 2013년 5월 박근혜 전 대통령 이후 10년 만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연설은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한·미 간 연대와 한·미동맹 70주년의 의미를 강조하는 데 맞춰질 것”이라며 “북한 도발에 대한 한·미 간 확장 억제 강화 등도 담길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윤 대통령은 미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세부 규정을 언급한 뒤 “우리나라 기업이 보조금을 받게 된 것을 환영한다”면서 “우리 기업의 대미 투자 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해 미 의원들이 각별한 관심을 갖고 지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2차 국정과제점검회의에 입장하며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2차 국정과제점검회의에 입장하며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외교·안보 분야 현안과 관련한 제2차 국정과제점검 회의를 주재하고 “외교의 중심은 경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글로벌 협력을 확대해서 원전과 반도체 공급망 협력을 강화하고 수출 성과와 해외시장 개척을 이뤄내는데 역량을 모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국정과 외교는 같은 것”이라며 이를 “동전의 양면”으로 비유했다. 이어 “복합 위기를 맞아 공급망을 강화하고, 첨단 기술 혁신을 통해 기술적 우위를 확보하는데 우리의 미래가 걸려 있다”며 “첨단 과학기술 협력이 패키지로 이루어지는 상황에서 외교·안보는 우리 국민의 먹고사는 민생과 직결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글로벌 복합 위기와 북핵 위협을 차례로 언급한 뒤 “그 어느 때보다 한·미·일 3국 협력이 중요하다”며 “한·미 동맹은 이미 군사·안보 동맹을 넘어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발전했고, 한·일 관계 역시 그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고 말했다. 야당이 후쿠시마 오염수 등을 부각하며 여론전을 펴는 것에 맞서 외교 성과를 부각한 것으로 해석된다. 윤 대통령은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 등과 경제안보 협력을 한 단계 도약시킨 점도 성과로 꼽았다.

안보 상황도 점검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불법적인 핵·미사일 개발과 연이은 도발로 한반도와 동북아 안보 상황이 어느 때보다 엄중하다”며 “동맹의 확장 억제 능력을 강화하고, 한국형 3축 체계를 보강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형 3축 체계는 유사시 북한 핵·미사일을 선제타격하는 킬체인(Kill Chain), 북한이 쏜 미사일을 요격하는 한국형미사일방어(KAMD), 적 지휘부 시설을 궤멸하는 대량응징보복(KMPR)으로 구성된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북한의 어떤 위협에도 싸워 이길 수 있도록 확고한 대적관과 군기를 확립하고, 실전 훈련으로 전력을 극대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 인권과 관련해선 지난달 공개한 인권보고서를 언급하며 “북한 주민의 처참한 인권 유린의 실상을 국제사회에 널리 알리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북한인권법 이행 노력을 약속했다. 이어 비공개로 진행된 회의에서 윤 대통령은 “북한의 인권 실상을 확실히 알리는 것이 국가 안보를 지키는 길”이라고 말했다고 이도운 대변인은 전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침략과 도발에 희생을 감수하면서도 단호히 맞서는 것은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며 “북한의 인권 실상을 정확히 알려야 국제사회도 연대해서 북한이 평화를 깨려는 시도를 억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또 국내 단체들이 북한의 통일전선부 산하 기관 지시로 간첩 행위를 한 것을 거론하며 “우리 통일부도 넘어가지 않도록 대응 심리전을 잘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에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북한 내 인권 침해자에 대해 언젠가는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관련 자료를 축적하고 올해 안에 '신통일 미래구상'을 발표하겠다”고 보고했다.

◇산불 특별재난지역 선포 추진=윤 대통령은 충남 홍성군 등 최근 동시다발적인 산불로 큰 피해를 본 10개 지역에 대해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추진하라고 지시했다고 대통령실 이도운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해당 지역은 홍성군 외 충남 금산군·당진시·보령시·부여군, 대전 서구, 충북 옥천군, 전남 순천시·함평군, 경북 영주시 등 10개 시·군·구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