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다 인상 깊었다” 서울모빌리티쇼 찾은 정의선, ‘테슬라봇’·‘로봇개’ 관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4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3 서울모빌리티쇼’를 방문해 고스트로보틱스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4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3 서울모빌리티쇼’를 방문해 고스트로보틱스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4일 국내 최대 규모 자동차 전시회인 ‘2023 서울모빌리티쇼’를 깜짝 방문했다.

정 회장은 이날 오전 9시 30분께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서울모빌리티쇼를 찾아 완성차 브랜드 부스뿐 아니라 중소기업과 로봇 기업 부스를 둘러봤다. 면 반지에 니트를 입고 편한 차림으로 전시장을 찾은 정 회장은 관람객이 많지 않아 여유롭게 관람을 즐겼다.

정 회장은 가장 먼저 입구 쪽에 위치한 한국과학기술원(카이스트) 부스를 찾아 자율주행 플랫폼을 살펴봤다. 이어 KG 모빌리티(구 쌍용자동차) 부스 앞에서 곽재선 KG 모빌리티 회장을 만나 인사를 나누고 전시 중인 토레스 EVX 등을 구경했다.

BMW, 벤츠 등 수입차 브랜드 부스를 들른 뒤에는 현대차그룹 계열사인 현대차, 기아, 제네시스, 현대모비스 부스를 찾아 전시 상황을 점검했다.

정 회장은 전기차 중소기업인 마스타 부스에서 마스타 관계자와 10분가량 이야기도 나눴다.

정 회장은 “와주셔서 감사하다”는 마스타 관계자의 환영에 “당연히 와야죠”라고 답한 뒤 “제가 배울 게 있으면 배워야 한다. 잘되셨으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4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3 서울모빌리티쇼’를 방문해 테슬라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4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3 서울모빌리티쇼’를 방문해 테슬라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테슬라 부스에서는 테슬라가 최근 국내에 출시한 모델 X 앞에서 현대차 임원으로부터 설명을 들었다.

정 회장은 특히 테슬라의 휴머노이드 로봇 ‘테슬라봇’ 모형에 많은 관심을 드러냈다.

정 회장은 테슬라봇을 보고 현대차 임원에게 모형인지를 물어보기도 했다. 현대차 임원은 “아직 다이내믹한 모션을 하기에는 한계가 있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그룹은 미국의 로봇 제조업체 보스턴 다이내믹스를 인수하고, 로보틱스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보스턴 다이내믹스는 ‘로봇 개’로 알려진 4족 보행 로봇 ‘스팟’과 2족 직립 보행이 가능한 로봇 ‘아틀라스’ 등을 개발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4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3 서울모빌리티쇼’를 방문해 고스트로보틱스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4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3 서울모빌리티쇼’를 방문해 고스트로보틱스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출구로 이동 중에는 로봇 기업 고스트로보틱스 부스에서 발걸음을 멈췄다. 고스트로보틱스 부스에는 스팟과 비슷하게 생긴 4족 보행 로봇 ‘비전 60’이 있었다.

정 회장은 비전 60이 자유롭게 움직이고 발을 구르는 모습을 유심히 살펴보고, 고스트로보틱스 관계자로부터 성능 설명을 들었다.

정 회장은 ‘배터리는 어디 것을 쓰는지’, ‘비전 커버리지는 어떻게 되는지’ 등의 질문을 하고 고개를 끄덕이며 답변을 경청했다.

정 회장은 수심 1m에서도 작동한다는 이야기를 듣고는 “그것만 해도 대단하다”고 말했다.

1시간 30분가량의 관람을 마치고 행사장을 떠난 정 회장은 가장 인상 깊은 전시품을 꼽아달라는 기자의 질문에 “다 인상 깊었다. 좋았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이 미국에서 역대 1분기 최다 판매실적을 달성한 것과 관련, ‘미국 시장 성적표가 좋다’는 말에는 정 회장은 “더 열심히 해야 한다”고 답했다. 다만 최근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세부지침에 대해서는 언급을 삼갔다.

정 회장은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실사단과의 만남 계획을 묻는 말에는 “송호성 (기아) 사장이 다 만났다”고 답했고, 대통령의 방미 일정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