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 XX" 전광훈 막말에, 홍준표 "이 목회자 숭배하는 자 떠나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홍준표 대구시장이 20일 오후 대구시청(산격청사)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토교통부-대구광역시 국가산단 및 균형발전 현안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대구시장이 20일 오후 대구시청(산격청사)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토교통부-대구광역시 국가산단 및 균형발전 현안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대구시장은 자신을 거친 말로 비난한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를 향해 “목회자가 목회자답지 않게 욕설을 입에 달고 다니면서 자제력을 잃고 거친 말을 함부로 내뱉는 것은 참으로 유감”이라고 말했다.

홍 시장은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말하며 “정당이 일개 외부 목회자에 의해 좌지우지되는 것은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고 이를 단절하지 않으면 그 정당은 국민에게 버림받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 목회자를 숭배하는 사람들은 우리 당을 떠나서 그 교회로 가라”며 “웬만하면 한때 반(反) 문재인 전선에서 공동투쟁을 했던 터라 그냥 넘어가려고 했는데, 이젠 같이 논쟁하는 것조차 민망하다. 더는 대꾸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전 목사는 지난달 29일 유튜브 채널 ‘너 알아 TV’ 생방송에 출연해 “이참에 국민의힘 정당 자체를 개조해야 된다”며 “광화문을 살려 놓으니까 우리를 공격하고 있다”고 홍 시장을 비난했다. 그는 홍 시장에게 “당신도 광화문에 와서 연설했잖아. 이 XX이 말이야”라며 “내가 이런 무례한 말을 해야겠느냐”고 비난했다.

그는 방송 도중 “대구시민 여러분, 홍준표 저거 탄핵하세요. 정신 나가서 말이야”라고 원색 비난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이 당신들 밥 먹고 사는 놀이터가 아니다”라고 쏘아붙였다.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지난1월 11일 서울 영등포구 63스퀘어에서 유튜브 연합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지난1월 11일 서울 영등포구 63스퀘어에서 유튜브 연합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에 대해 홍 시장은 “그때 광화문 집회에 간 것은 이재오 전 의원이 문재인 타도 집회이니 한 번만 연설해 달라고 해서 간 것”이라며 “그 목회자로부터 부탁을 받거나 그 목회자를 보고 간 것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그는 “그 자리에서도 목회자 입에서 욕설이 서슴없이 나오는 거 보고 참으로 나는 놀랐다”며 “아울러 그 목회자를 숭배하는 사람들은 우리 당을 떠나서 그 교회로 가라. 같이 논쟁하는 것조차 민망하다”고 밝혔다.

전 목사의 이같은 언사는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의원에 대한 홍 시장의 발언 때문이라는 시각도 나왔다. 앞서 김 최고위원은 전 목사 예배에 참석해 “5·18 정신 헌법 수록에 반대한다”고 하는가 하면, 전 목사를 가리켜 “우파 진영을 천하 통일했다”고 말해 실언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홍 시장은 지난달 28일 “한두 번도 아니고 실언이 일상화된 사람인데 그냥 제명하자”고 말한 바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