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게이오대에서 강연한 尹 "관계 개선은 자주 만나야, 한국 찾아달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한·일 재계 인사를 만나 “두 나라는 공급망·기후변화·첨단과학기술·경제안보 등 다양한 글로벌 아젠다에 대해 공동으로 협력하고 대응할 것”이라며 “양국 정부는 여러분이 마음 놓고 교류하고 혁신적인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도쿄 게이오대에서 일본 학생들과 한국인 유학생들을 상대로 한일 미래세대 강연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도쿄 게이오대에서 일본 학생들과 한국인 유학생들을 상대로 한일 미래세대 강연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뉴시스

일본 도쿄 경제단체연합회(게이단렌) 회관에서 열린 ‘한·일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한 윤 대통령은 이같이 밝히며 “저는 어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를 만나 한·일 관계 정상화를 위한 다양한 협력 방안을 논의하였고 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 발전에 뜻을 같이했다”며 “디지털 전환과 반도체·배터리·전기차 등 미래첨단 신산업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의 여지가 매우 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17일 도쿄 게이단렌(일본경제단체연합회) 회관에서 열린 한일 비즈니스라운드 테이블에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왼쪽부터), 구광모 LG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이 끝난 뒤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도쿄 게이단렌(일본경제단체연합회) 회관에서 열린 한일 비즈니스라운드 테이블에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왼쪽부터), 구광모 LG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이 끝난 뒤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방일 첫날인 16일 기시다 총리와 정상회담 뒤 두 차례(부부 동반 만찬→일대일 만찬)에 걸친 ‘사다리 만찬’으로 신뢰 구축에 집중했던 윤 대통령은 둘째 날엔 경제 협력과 미래 세대에 초점을 맞췄다. 양국 정상은 16일 긴자의 한 노포에서 일대일 만찬을 하며 화합의 의미로 생맥주에 양국 소주를 곁들여 마셨다. 허심탄회한 분위기 속에 윤 대통령은 ‘한·일 관계를 전례 없이 진전시키고 싶다’는 의사를 전했고, 기시다 총리는 ‘한·일 우호의 맛이 정말 좋다’는 취지로 답했다고 한다.

17일 한·일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국내 재계 5대 그룹 총수도 참석했다. 일본 측에선 도쿠라 마사카즈 스미토모화학 회장과 야스나카 타츠오 미쓰이물산 회장 등이 참여했다. 강제징용 배상 소송의 피고 기업인 일본제철과 미쓰비시중공업 관계자는 불참했다. 다만 미쓰비시의 계열사인 미쓰비시 상사의 사사키 미키오 특별고문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의 방일에 맞춰 16일 20억원 규모의 ‘한·일 미래 파트너십 기금’ 창설을 발표한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와 게이단렌 회장단도 행사에 함께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만찬 뒤 친교의 시간을 마친 뒤 16일 오후 일본 도쿄 긴자의 오므라이스 노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만찬 뒤 친교의 시간을 마친 뒤 16일 오후 일본 도쿄 긴자의 오므라이스 노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용 회장은 현장에서 한 기자가 “한·일이 협력해 미국 반도체 보조금 법안에 대응할 수 있느냐”고 묻자 “살아보니깐 친구는 많을수록 좋고 적은 적을수록 좋다”고 답했다.

윤 대통령은 양국 기업인에게 단순한 경제 협력뿐 아니라 한·일 관계에 있어 미래 세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정치인이 다룰 문제는 미래다. 미래를 생각하고 다루는 것이 정치인의 국민에 대한 예의일 것”이라며 “양국 간 협력이 높은 차원의 협력 관계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미래 세대 간의 교류와 참여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모두 손잡고 새로운 미래로 함께 나아가자”고 했다.

한·일 미래 파트너십 기금과 관련해선 “이를 토대로 미래세대 교류가 늘어나고 상호 이해와 협력이 확대된다면 양국 관계가 굳건해질 것이라 확신한다”며 한·일 재계 단체에 고마움을 표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도쿄 게이단렌(일본경제단체연합회) 회관에서 열린 한일 비즈니스라운드 테이블에서 도쿠라 마사카즈 게이단렌 회장과 함께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도쿄 게이단렌(일본경제단체연합회) 회관에서 열린 한일 비즈니스라운드 테이블에서 도쿠라 마사카즈 게이단렌 회장과 함께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행사 전엔 도쿄 시내의 한 호텔에서 일본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의 이즈미 겐타(泉健太) 대표와 아소 다로(麻生太郞)·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전 일본 총리, 오부치 게이조(小渕恵三) 전 총리의 딸인 오부치 유코(小渕優子) 일·한의원연맹 부회장 등 일본 정계 인사를 접견했다. 오후에 별도로 자민당의 연립여당 파트너인 야마구치 나쓰오(山口那津男) 공명당 대표도 만났다.

윤 대통령은 정계 인사를 만나 “양국이 정상회담을 갖게 된 것 자체가 양국 관계 정상화와 발전에 큰 진전이라 생각한다”며 “이번 방일은 12년 만에 성사된 정상 간 양자 방문으로서 양국 관계를 정상화하는 첫걸음”이라고 말했다. 일·한 협력위원회 회장이자 일본 자민당 부총재인 아소 전 총리는 윤 대통령에게 “일·한 관계 70여년 역사에서 양국 관계가 가장 큰 고비를 맞았는데, 윤 대통령의 결단과 리더십으로 일·한 관계가 새로운 전환점을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오후엔 게이오대에서 강연했다. 윤 대통령은 200여석의 좌석을 가득 채운 게이오대 학생들에게 “여러분과 같은 미래 세대가 바로 한·일 양국의 미래라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며 “청년 여러분이 다양한 분야에서 적극적으로 교류하고 소통할 수 있도록 저와 기시다 총리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도쿄 게이오대에서 일본 대학생 및 한국 유학생을 대상으로 한일 미래세대 강연을 마친 뒤 퇴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도쿄 게이오대에서 일본 대학생 및 한국 유학생을 대상으로 한일 미래세대 강연을 마친 뒤 퇴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메이지 시대의 사상가 오카쿠라 텐신의 ‘용기는 생명의 열쇠’라는 발언을 언급한 뒤 “25년 전 한·일 양국의 정치인(김대중 전 대통령·오부치 전 일본 총리)이 용기를 내어 새 시대의 문을 연 이유가, 후손들에게 불편한 역사를 남겨 줘서는 안 된다는 믿음 때문이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한 게이오대 학생이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해 할 수 있는 역할은 무엇인지 알고 싶다”고 묻자 “자주 만나야 한다. 그러니 학생도 한국을 방문해 달라. 제가 취임 후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 가장 먼저 한 것도 김포-하네다 항공노선을 푼 것”이라고 답했다.

16일 기시다 총리의 아내 유코 여사와 화과자 만들기 체험을 한 김건희 여사는 17일엔 동경한국학교를 찾아 “정치에는 국경이 있지만, 문화와 교육에는 국경이 없다”며 학생들에게 한·일 관계의 가교 역할을 당부했다. 건축가 안도 다다오와 오찬도 하며 친교를 다졌다.

김건희 여사가 17일 일본 도쿄 동경한국학교를 방문, 학생들과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건희 여사가 17일 일본 도쿄 동경한국학교를 방문, 학생들과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대통령실은 한·일 정상회담에서 위안부 합의와 독도 문제가 언급됐다는 보도에 대해 17일 입장문을 내고 “한·일 정상회담에서 위안부 문제든 독도 문제든 논의된 바가 없다”고 반박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특히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문재인 정부에서 합의에 문제가 있다며 조사하고 재단을 해체하는 등 사실상 파기를 했고, 임기 말엔 파기가 아니라고 했다”며 “민주당이 입장을 먼저 밝혀주는 게 상황 이해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각수 전 주일 대사는 윤 대통령의 이번 방일에 대해 “한국이 5년간의 외교 고립에서 탈피했다는 점은 높게 평가할 부분”이라면서도 “속도를 내는 과정에서 강제징용와 관련해 일본의 충분한 호응을 얻지 못한 것은 남은 과제”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17일 저녁 1박 2일의 방일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