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대통령·기시다 ‘갈등 끝내자’…신협력 공동선언 가능성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03면

오는 16일 일본에서 열리는 한·일 정상회담을 계기로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적대 관계 청산과 경제·안보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을 골자로 하는 한·일 신협력 공동선언을 발표할 가능성이 크다고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가 12일 전했다. 1998년 ‘김대중-오부치 선언’을 발전적으로 계승하고, 나아가 보다 포괄적인 한·일 미래상을 제시하는 이른바 ‘윤석열-기시다 선언’이 나올 수 있다는 것이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보낸 제2차 민주주의 정상회의 관련 초청장. 이달 29일 화상으로 공동개최국 정상회의가 열리고 30일엔 지역별 대면 회의가 열린다. [사진 대통령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보낸 제2차 민주주의 정상회의 관련 초청장. 이달 29일 화상으로 공동개최국 정상회의가 열리고 30일엔 지역별 대면 회의가 열린다. [사진 대통령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16일 일본 도쿄(東京)를 방문해 정상회담을 한 직후 기시다 총리와 공동 회견을 연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한·일 관계가 실질적이고도 획기적인 전환점을 맞이했다는 쪽으로 양국 정상의 메시지가 모일 것”이라며 “경제와 안보·사회·문화 등에 걸친 협력을 확대, 활성화하는 구체적인 결과물도 도출될 것”이라고 전했다. 과거에 양국 갈등이 깊어지면서 상호 보복성으로 이뤄진 조치를 해결하자는 공감대가 형성됐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수출규제 문제와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불안정 등이 타결 대상으로 거론된다. 익명을 원한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일본 정부가 한국의 수출규제를 풀고, 한국 정부는 ‘종료 통보 효력 정지’ 상태인 지소미아를 정상화하는 쪽으로 조율하고 있다”고 전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정상회담을 통해 기시다 총리의 첫 방한 일정이 정해질 가능성이 높다”고도 전했다.

방일 이틀째인 17일 오전에는 양국 기업 행사가 열린다. 한국 전국경제인연합회와 일본 게이단렌(經團連·일본경제단체연합회)이 공동 주최하는 방식이 유력하다. 강제징용 해법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미래청년기금’(가칭) 규모와 사용처 등이 이 자리에서 발표될 가능성도 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국내 재계 톱4(삼성·현대차·LG·SK) 총수를 중심으로 참석자를 최종 조율 중인데 참석 기업이 국내 재계 순위 톱10까지 늘어날 수도 있다”고 전했다. 또 여권 고위 관계자는 통화에서 “일본 오사카(大阪)시의 ‘2025 세계박람회’에 대해 우리나라가 우호적인 목소리를 내준 만큼, 이번 일본 방문을 통해 일본도 ‘2030 부산 세계박람회’에 대한 지지 선언을 해주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 방문이 나흘 앞으로 다가오면서 대통령실은 여론 흐름에도 촉각을 세우고 있다. 대통령실은 12일 보도자료를 내고 윤 대통령이 지난 7일 국무회의 마무리 발언을 공개했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한·일 강제징용 배상 협상과 관련해 “미래를 위한 결단”이라며 “대선 공약을 실천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통령실은 국무회의 발언을 유튜브 쇼츠로 공개하기도 했는데, 조 바이든 미 대통령으로부터 선물받아 집무실 책상 위에 올려둔 명패의 문구인 ‘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The Buck Stops Here)’를 부각했다. 윤 대통령은 일본 방문 직전 일본 언론과의 단독 인터뷰도 검토하고 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에게 ‘제2차 민주주의 정상회의 본회의 중 한 세션을 주재해 달라’는 내용의 초청장을 보냈다고 대통령실이 12일 밝혔다. 이 회의는 지난해 12월 세계적인 민주주의 퇴조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미국 주도로 신설됐다. 한국은 오는 29∼30일 제2차 회의를 미국·코스타리카 등 4개국과 공동 개최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