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성추문?…"비밀 유지 못하겠다" 타이거 우즈 애인의 폭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타이거 우즈. AP=연합뉴스

타이거 우즈. AP=연합뉴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5년 넘게 교제한 에리카 허먼과 결별한 가운데 또다시 성추문에 휩쓸릴지 이목이 쏠린다.

9일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은 “에리카 허먼이 미국 플로리다주 마틴 카운티 순회법원에 ‘우즈와 합의한 비밀 유지 협약이 무효’라는 민사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허먼은 우즈와 5년 넘게 교제한 사이로 공공 행사에도 함께 참석해 왔다.

우즈와 허먼은 2017년 8월 교제를 시작했다. 2019년 우즈가 ‘명인 열전’ 마스터스에서 우승할 때도 허먼이 함께했다.

우즈는 2004년 스웨덴 출신 엘린 노르데그렌과 결혼해 1남 1녀를 뒀으나 2009년 성추문이 불거진 후 이혼했다. 이후 스키 선수 린지 본, 스타일리스트 크리스틴 스미스 등과 교제했다 결별한 후 허먼과 만났다.

교제 중이던 지난 2020년에는 미국 HBO에서 우즈의 성추문 상대로 알려진 여성이 등장하는 다큐멘터리가 제작된 바 있다.

두 사람은 지난해 9월 US오픈 테니스장을 함께 찾은 모습이 포착됐지만, 올해 2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에 우즈가 출전했을 땐 하먼이 동행하지 않았다. 두 사람이 언제 결별했는지는 아직 정확하게 알려지지 않았다.

허먼이 이번 소송에서 비밀 유지 협약이 무효라고 주장하는 근거는 미국의 ‘스피크 아웃 액트’(Speak Out Act) 법이다.

이는 비밀 유지 협약이 성폭행이나 성희롱 등과 관련된 경우 효력을 상실한다는 내용이다.

허먼이 어떤 내용을 근거로 우즈와 맺은 비밀 유지 협약을 무효로 하겠다는 것인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이 법정 소송의 진행 상황에 따라 우즈가 또 성 추문에 휩싸일 가능성이 있어 이목이 쏠린다.

1975년생인 우즈보다 8살 어린 허먼은 우즈와 교제를 시작한 2017년 8월에 비밀 유지 협약에 서명했다.

ESPN은 “허먼의 변호사가 ‘우즈가 비밀 유지 협약을 통해 허먼에게 자신과 관계의 세부 사항을 비밀로 유지하도록 강요하려고 한다’고 주장했다”고 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