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선 한 대, 해외선 3만 대 팔렸다…현대차 웃게한 N브랜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대 vs 622대’.

현대자동차의 고성능 차량인 코나 N의 판매 실적이다. 코나 N은 올해 들어 지난 1월 말까지 국내에서는 단 한 대가 팔리는 데 그쳤지만, 해외에서는 622대가 팔렸다. N 브랜드의 국내 판매 실적 부진에도 현대차그룹이 웃고 있는 이유다.

현대차의 고성능 브랜드인 ‘현대 N(이하 N)’이 해외에서 고속질주 중이다. N은 메르세데스-벤츠의 AMG이나, BMW의 M, 폴크스바겐의 R 같은 고성능 서브 브랜드다. 현대차는 그룹 수뇌부의 전폭적인 지원 아래에 모터스포츠팀을 꾸리고, N 브랜드를 비롯한 고성능 모델과 핵심 기술을 선보여왔다. 그 핵심에는 N 브랜드를 단 차들이 있다.

질주 중인 아반떼 N. 사진 현대차그룹

질주 중인 아반떼 N. 사진 현대차그룹

N 브랜드, 해외에서 30배 가까이 더 팔렸다 

2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N은 지난 2017년 해외에서 2027대의 판매고를 올린 뒤 지난해에는 3만대 고지(3만1724대)를 돌파하며 상승가도를 달리는 중이다. 특히 지난해에는 N 브랜드 전체 판매량 가운데 89.2%(2만8296대)가 해외에서 팔렸다. 국내보다는 해외 비중이 압도적이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올해도 비슷한 흐름이다. N브랜드는 1월 말까지 국내에서는 83대가 팔리는 데 그쳤지만, 해외에서는 30배에 육박하는 2444대가 팔렸다. 자동차 업계에서는 “N 브랜드를 단 차들이 일반 차보다 비싸지만, 경쟁 브랜드의 고성능차와 비교하면 가성비가 좋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실제 아반떼 N의 국내 판매 시작가는 3212만원이지만 일반 아반떼의 시작가는 1866만원이다. N 브랜드 차가 72%가량 더 비싼 셈이다. 하지만 비슷한 차급의 다른 브랜드 고성능차와 비교하면 여전히 저렴하다.

고성능차 전담 연구조직 별도 운영 중 

현대차는 남양연구소와 유럽연구소에서 고성능차 개발 전담부서를 별도로 운영 중이다. N 브랜드 개발을 통해 쌓은 기술력은 현대차그룹이 생산하는 일반차와 N 라인(일반차와 고성능차의 중간)차에도 적용된다. 덕분에 그룹 전반의 기술력이 올라간다는 순기능이 있다. 동시에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데에도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 현대차그룹이 N 브랜드를 포기하지 못하는 이유다.

현대차는 지난해 월드투어링카컵(WTCR)에서 드라이버와 팀 부문 챔피언 타이틀을 동시에 거머쥐었다. 사진은 지난해 경기 중인 아반떼 N의 모습. 사진 현대차그룹

현대차는 지난해 월드투어링카컵(WTCR)에서 드라이버와 팀 부문 챔피언 타이틀을 동시에 거머쥐었다. 사진은 지난해 경기 중인 아반떼 N의 모습. 사진 현대차그룹

현대차는 N 브랜드 역사를 쌓아가는 중이다. 지난 2015년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고성능 N 개발 계획을 밝혔으며, 첫 모델인 'i30 N'과 'i30 패스트백'을 2017년 유럽에서 첫 공개했다. 세계적인 자동차 경주대회인 월드랠리챔피언십(WRC)에도 꾸준히 참가 중이다. 노력은 성과로 이어지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해 ‘2022 월드투어링카컵(WTCR)’ 대회에서 드라이버와 팀 부문 챔피언 타이틀을 동시에 거머쥐는 ‘더블 챔피언’을 달성했다.

전기차 기반 고성능차 '아이오닉 5 N' 출시 임박

N 브랜드는 올해 변신을 준비 중이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N 브랜드의 첫 전기차 모델인 '아이오닉 5 N'을 하반기에 양산할 계획이다. 자연스레 국내 판매량도 늘어날 것이란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측은 “기아 EV6의 고성능 버전인 EV6 GT가 시장에 성공적으로 데뷔한 만큼 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 기반 고성능 전기차의 성능 및 상품성은 어느 정도 입증된 상태”라며 “해외에선 아이오닉 N의 디자인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를 중심으로 아직 공개 전인 아이오닉 5 N의 디자인과 성능에 대한 보도가 끊이지 않는다. 아이오닉 5 N의 판매 시작가는 8000만원 안팎에 이를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현대차그룹의 연구개발본부장을 지낸 알버트 비어만 고문은 지난해 9월 독일에서 열린 미디어 콘퍼런스에서 “아이오닉 5 N은 i30 N 같은 기존 차보다 훨씬 더 빨라질 것이긴 하지만, 중요한 건 속도가 아니라 얼마나 소비자의 가슴을 뛰게 할지 여부”라고 강조한 바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