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바이오헬스 육성”…연매출 1조 신약 2개 만든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06면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청와대에서 열린 바이오헬스 신시장 창출 전략 회의에 앞서 뇌전증 감지 웨어러블 기기인 제로 글라스를 착용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바이오헬스 분야의 세계시장 규모는 약 2600조원에 달한다”며 “제2의 반도체 산업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청와대에서 열린 바이오헬스 신시장 창출 전략 회의에 앞서 뇌전증 감지 웨어러블 기기인 제로 글라스를 착용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바이오헬스 분야의 세계시장 규모는 약 2600조원에 달한다”며 “제2의 반도체 산업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은 28일 “바이오헬스를 제2의 반도체 산업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한 범정부 차원의 ‘한국판 보스턴 클러스터’ 구상도 함께 제시했다.

윤 대통령은 청와대 영빈관에서 주재한 바이오헬스 신시장 창출 전략 회의에서 “바이오헬스 분야의 세계시장 규모는 약 2600조원에 달한다”며 “미래의 성장과 직결되는 아주 유망한 분야”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 건강을 지키는 것뿐만 아니라 양질의 고소득 일자리를 많이 창출할 것”이라고 했다. 바이오헬스 산업에는 의약품·의료기기 등 제조업과 의료·건강관리 등 서비스업이 포함된다.

윤 대통령은 “정부는 바이오헬스 산업을 핵심 전략산업으로 키워 나가기 위해 역량을 모으고 지원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꺼낸 계획이 ‘한국판 보스턴 클러스터’ 조성이었다. 미국 보스턴에는 화이자·노바티스 등 바이오 기업과 이를 지원하는 법률·컨설팅 회사, 그리고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하버드대 등 유명 대학이 몰려 있다. 윤 대통령이 국내에도 이런 바이오 산학협력 지구를 조성하겠다는 것이다. 윤 대통령은 “범정부 거버넌스(국정관리 체계)를 구축해 민관(民官) 협력체계가 원활하게 이루어지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제도 개선도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정부는 데이터 활용을 통해 바이오헬스 산업이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데이터와 관련된 제도를 개선하고 정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회를 향해선 “개인정보를 가명정보화, 비식별화하면서도 산업 경쟁력을 키울 수 있도록 해야 한다. 현재 국회에 디지털헬스케어법이 제출돼 계류 중인데 빠른 처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보건복지부는 ‘바이오헬스 신시장 창출 전략’ 청사진을 윤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우선 바이오헬스 산업 수출 활성화를 위해 2027년까지 연 매출 1조원 이상인 블록버스터급 신약 2개가 개발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임상 3상 지원 등을 위해 1조원 규모의 ‘K바이오백신펀드’ 조성을 추진한다. 2021년 기준 86억 달러(11조원) 수준인 의료기기 수출액을 2027년까지 160억 달러(약 21조원)까지 늘려 세계 5위 의료기기 수출국으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도 제시됐다.

복지부는 바이오헬스 육성 1순위 핵심 과제로 환자의 의료 정보를 공유하는 ‘의료 마이데이터’ 사업을 꼽았다. 현재 의료기관 간 진료 정보를 연계하는 ‘건강정보고속도로’ 사업을 시범운영 중인데 마이데이터 사업은 이를 더 확장해 환자 동의하에 의료정보를 제3자와 공유할 수 있도록 한다. 의료기관이나 공공기관에 쌓인 빅데이터를 신산업 연구에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의료 정보를 개방하는 방안도 계획 중이다.

보고 후에는 비공개 토론도 진행됐는데, 민간 전문가들 사이에선 “집중적인 투자가 이루어져야 한다”는 요청이 많았다. 이를 들은 윤 대통령은 특히 국책은행의 역할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당연히 바이오헬스에 재정을 투자해야 하며 디지털·바이오헬스 분야를 제대로 산업화시키기 위해서는 재정뿐 아니라 은행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국책은행이 어그레시브하게(공격적으로) 금융투자를 선도해 달라”고 지시했다고 이도운 대변인은 전했다. 윤 대통령은 “(국책은행이) 바이오 분야에 금융투자를 선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상품을 개발하고 정부 자금이 국책은행을 통해 나가도록 연구해 줄 것”을 당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