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말레이시아에 FA-50 18대 수출…1조2000억원 규모 계약 체결

중앙일보

입력

KAI 강구영 사장(오른쪽)과 다툭 뮤에즈 말레이시아 국방사무차관(왼쪽). 사진 KAI

KAI 강구영 사장(오른쪽)과 다툭 뮤에즈 말레이시아 국방사무차관(왼쪽). 사진 KAI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초음속 경공격기 FA-50 18대를 말레이시아에 수출한다. 지난해 폴란드에 48대를 수출한 지 5개월만이다.

24일 KAI는 말레이시아 국방부와 1조2000억원(9억2000만 달러) 규모 FA-50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서명식에는 강구영 KAI 사장과 정상화 공군참모총장, 다툭 뮤에즈 말레이시아 국방사무차관 등이 참석했다.

말레이시아에 수출할 FA-50은 공중 급유 기능과 무장 확장 성능을 개량한 버전으로, 2026년 초도 물량이 납품될 예정이다.

말레이시아는 동일 기종으로 18대를 추가 도입하는 2차 사업까지 계획하고 있어 물량은 최대 36대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KAI에 따르면 이번 말레이시아 경공격기 입찰에는 인도 테자스(Tejas)와 파키스탄 JF-17, 러시아 MIG-35, 튀르키예 휴르제트(Hurizet) 등 총 6개 기종이 참여했으며 FA-50과 테자스가 막판 경합을 펼쳤다.

KAI가 동남아시아 국가와 수출 계약을 체결한 것은 인도네시아, 필리핀, 태국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다. 계약 규모로는 동남아 국가 중 최대다.

말레이시아 2차 수출까지 성공할 경우 KAI가 전세계에 수출하는 국산 항공기는 240대에 이를 전망이다.

특히 이번 수출 성과는 방산을 국가전략산업으로 성장시킨다는 정부의 기조 아래 민·관·군이 ‘원팀’으로 힘을 보탠 결과라는 평가다.

윤석열 대통령은 작년 11월 한-아세안 정상회담에서 말레이시아 정부에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으며 공군은 지난해 10월 말레이시아 실사단 방한 당시 비행 훈련과 정비체계 운용 현황을 공유하고 평가 비행을 지원했다.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는 2017년 말레이시아 국제 해양·항공 전시회 ‘LIMA’에서 고난도 에어쇼를 선보였고 방위사업청은 국내외 방산 전시회를 통해 국산 항공기의 우수성을 직접 알렸다.

다툭 뮤에즈 말레이시아 국방사무차관은 “FA-50은 다목적 성능을 갖춘 우수한 항공기”라며 “현장 실사에서 한국의 생산시설과 공군의 운용 현황에 큰 감명을 받았다”고 말했다.

강구영 KAI 사장은 “이번 수출은 양국 정부 간 협력 강화에 따른 결실”이라며 “FA-50의 성공적인 납품과 운용 지원은 물론 장기적인 방산 협력 파트너로서 역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KAI는 이번 계약을 발판 삼아 중동·아프리카와 호주, 미국까지 국산 항공기 수출을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