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8년 역사' 日 유명 온천의 배신…1년에 딱 2번 물 바꿨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다이마루 별장 홈페이지 캡처

사진 다이마루 별장 홈페이지 캡처

일본 후쿠오카현의 한 전통있는 료칸(숙박시설)이 1년간 온천탕의 물을 단 2번만 교체한 것으로 조사됐다.

24일 현지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후쿠오카현 지쿠시노 시에 위치한 후츠카이치온천의 ‘다이마루 별장’ 료칸(숙박시설)이 1년에 단 2번만 온천탕 온수를 교체해 당국으로부터 행정명령을 받았다.

후쿠오카 공항에서 차로 약 30분 내 거리에 있는 다이마루 별장 료칸은 1865년 세워진 전통 있는 곳으로, 한국인 관광객도 즐겨 찾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

현의 조례에 따르면 온천탕 물은 최소 주 1회 이상 교체해야 하지만 해당 료칸의 온수 교체는 1년간 단 2회, 휴무일에만 이뤄졌다. 또한 소독용 염소 주입 또한 소홀히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행정당국은 관련 처벌을 검토 중이라고 NHK는 전했다.

앞서 해당 료칸은 지난해 8월 보건소 검사에서도 기준치 2배가 넘는 레지오넬라균이 검출된 바 있다. 이에 대해 료칸 측은 온수 교체나 염소 주입을 제대로 실시했다고 주장했지만, 이후 재검사에서 기준치의 최대 3700배의 레지오넬라균이 검출되면서 해당 주장이 허위라는 사실을 시인했다.

NHK는 료칸 운영사 측에 관련 설명을 요구했으나 “사장 부재로 아무 대답도 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